사회적 치유와 힐링에 최선, 예배 공동체 소임 감당
주님 은총 선포, 시대 아픔 속 빛과 소금 역할 감당

신정호 총회장
▲신정호 총회장. ⓒ크투 DB
예장 통합 총회장 신정호 목사가 2021년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총회장 신정호 목사는 “오늘 우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다. 백신 접종이 이루어져 희망을 갖지만, 지금도 대유행의 위험은 상존한다”며 “코로나19로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 서 있는 이들도 많고, 지구촌 인류가 겪는 어둠의 터널은 아직도 길기만 하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생활의 어려움을 겪는 이웃의 아픔이나, 작은 교회들이 겪는 안타까움도 여전하다”고 밝혔다.

신정호 목사는 “이러한 시대의 아픔 속에서 한국교회는 ‘그리스도의 부활’을 힘써 증언하며, 구원과 회복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며 “교회를 향한 세상의 비난과 손가락질 속에서 우리가 가야할 길은 엠마오를 향해 내려가던 제자의 길이 아니다. 부활하신 주님을 만난 이들이 목숨을 바치며 걸었던 순례의 여정을 오늘 우리도 가야 한다”고 전했다.

신 목사는 “그 길에서 한국교회는 사회적인 치유와 힐링에 최선을 다하며 예배 공동체의 소임을 감당하기 위하여 힘써 노력해야 한다”며 “위기의 파도가 아무리 거세다 해도, 우리는 부활하신 주님의 권능에 의지하여 의연히 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 목사는 “부활을 통하여 죽음을 이기신 주님의 성취 속에 우리의 희망이 놓여 있다. 그 희망이 곧 만물의 회복이요, 치유의 소망”이라며 “부활하신 주님께서 우리를 치유하시니, 이제 우리가 세상을 향해 회복을 선포해야 한다. 자기를 죽이고(고전 15:31), 자기 안에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을 담고 살았던(갈 2:20) 사도 바울처럼, 은과 금이 아닌 부활하신 예수님의 능력을 선포했던 베드로처럼(행 3:6), 우리도 회복의 현장을 향해 묵묵히 걸음을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정호 목사는 “죽음을 이기시고 만물을 회복하시는 주님(행 3:21)의 자녀로, 가장 낮은 자리에서 부활을 증언하는 교회가 되기를 기도한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혼탁해진 세상 속에서 부활의 주님의 은총을 선포하자. 시대의 아픔 속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는 교회가 되기를 소망한다. ‘주여! 이제 회복하게 하소서’”라고 전했다. 다음은 메시지 전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2021 부활절 메시지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부활의 첫 열매되신 주님께서 한국교회와 우리 민족에게 평화와 회복의 은총을 내려주시기를 기원합니다.

오늘 우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이 이루어져서 희망을 갖지만 지금도 대유행의 위험은 상존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서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 서있는 이들도 많고, 지구촌 인류가 겪는 어둠의 터널은 아직도 길기만 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하여 생활의 어려움을 겪는 이웃의 아픔이나, 작은 교회들이 겪는 안타까움도 여전합니다.

이러한 시대의 아픔 속에서 한국교회는 “그리스도의 부활”을 힘써 증언하며, “구원”과 “회복”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교회를 향한 세상의 비난과 손가락질 속에서 우리가 가야할 길은 엠마오를 향해 내려가던 제자의 길이 아닙니다. 부활하신 주님을 만난 이들이 목숨을 바치며 걸었던 순례의 여정을 오늘 우리도 가야 합니다.

그 길에서 한국교회는 사회적인 치유와 힐링에 최선을 다하며 예배공동체의 소임을 감당하기 위하여 힘써 노력해야 합니다. 위기의 파도가 아무리 거세다해도 우리는 부활하신 주님의 권능에 의지하여 의연히 서야 하겠습니다.

부활을 통하여 죽음을 이기신 주님의 성취 속에 우리의 희망이 놓여 있습니다. 그 희망이 곧 만물의 회복이요, 치유의 소망입니다. 부활하신 주님께서 우리를 치유하시니, 이제 우리가 세상을 향해 회복을 선포해야 합니다. 자기를 죽이고(고전 15:31) 자기 안에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을 담고 살았던(갈 2:20) 사도 바울처럼, 은과 금이 아닌 부활하신 예수님의 능력을 선포했던 베드로처럼(행 3:6) 우리도 회복의 현장을 향해 묵묵히 걸음을 옮겨야 합니다.

죽음을 이기시고 만물을 회복하시는 주님(행 3:21)의 자녀로 가장 낮은 자리에서 부활을 증언하는 교회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혼탁해진 세상 속에서 부활의 주님의 은총을 선포합시다. 시대의 아픔 속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는 교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주여! 이제 회복하게 하소서”

2021년 4월 부활절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신정호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