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pixabay.com
기상청(청장 박광석)에서 올해 서울 벚꽃이 3월 24일(수) 개화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1922년 서울 벚꽃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빠른 날짜다.

관측 이래 역대 가장 빨랐던 작년(3월 27일)보다도 3일 더 빠르고, 평년(4월 10일)보다는 17일 빠른 것이다.

그러나 서울의 대표적 벚꽃 군락 단지인 여의도 윤중로의 기준이 되는 관측목은 아직 개화하지 않았다고 한다.

올해 벚꽃이 평년보다 빨리 개화한 이유는 2월과 3월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일조시간도 평년보다 많았기 때문이다.

서울 벚꽃 개화는 서울 기상관측소(서울 종로구 송월길 52)에 지정된 왕벚나무를 기준으로 한다.

기상청은 지난 2000년부터 여의도 윤중로를 벚꽃 군락지로 지정하여, 국회 6문 앞 세 그루(관리번호 118-120번)를 기준으로 관측하고 있다.

기상청은 홈페이지에서 전국 주요 벚꽃과 철쭉 군락지 개화 현황을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