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가 코로나19 기간 지역사회 봉사에 힘써 준 기독교인들에게 “매우 감사하다”고 전했다.

25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보리스 총리는 기독교 콘텐츠 전문 플랫폼 ‘스트링 하비스트 21’(Spring Harvest 21)을 통해 부활절 직후 공개될 영상 메시지를 녹화했다.

이번 발언은 영국 내 코로나19 봉쇄 1주년을 맞아 사망자를 추모한 지 며칠 만에 공개됐다.

존슨 총리는 “지난 1년 동안, 영국 전역에서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여러분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았기 때문에 큰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교회 내부 뿐만 아니라 전체 지역사회, 모든 신앙을 가진 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한 교단의 교회 지도자들과 성도들의 수는 셀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또 “여러 달 동안 여러분은 평소와 같이 예배와 기도를 위해 함께 모일 수 없었다”며 “그것이 많은 기독교인들에게 큰 부담이었음을 알았지만, 온라인 예배 등 새로운 형식에 적응함으로써 이타적인 마음을 갖고 짐을 함께 졌다”고 했다.

이 영상 메시지에는 영국 노동당 대표 키어 스카머 경과 자유민주당 대표 에드 데이비 경도 출연할 예정이다.

스프링 하비스트 홈은 오는 4월 4일부터 8일까지 진행되며, 기독교 아티스트 팀 휴즈와 가스 스트리스 뮤직이 라이브로 찬양 예배를 인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