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4개 별빛학교에서 210명에 야간 보호 프로그램
배우 박신혜와 팬 5천만원 후원으로 40여명 5년간 수혜

기아대책 별빛학교
▲야간 시간대 아동 보호를 위한 ‘별빛학교’ 후원 캠페인을 진행한다. 아동은 대역. ⓒ기아대책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에서 야간 시간대 보호자 없이 홀로 있어야 하는 아동들을 보호하기 위한 ‘별빛학교’ 후원 캠페인을 실시한다.

기아대책은 지난 19일 공식 홈페이지에 ‘별빛학교’ 후원을 위한 캠페인 페이지를 열고 야간 아동 보호를 위한 후원 모금을 진행한다.

‘별빛학교’는 취약 계층 아동을 방임과 범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기아대책 지역아동센터인 ‘행복한홈스쿨’에서 운영하고 있는 야간 아동 보호 프로그램이다.

현재 전국 14개 센터에서 운영 중이며, 아동 210명에게 아동급식, 방과후 학습 지도, 상담 활동 등 야간보호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아이들이 신체적, 교육적 그리고 정서적으로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별빛학교의 학습지도 프로그램인 ‘별빛 야자’에는 야간보호 교사들이 참여해 보호 아동의 기초 학습 상황을 파악하고 부족한 부분을 지도해주고 있다.

‘별빛 꿈나무’는 야간 시간대를 활용해 아동의 재능을 개발하는 프로그램으로, 아이들이 예체능, 문화체험 등의 활동을 통해 자신의 소질을 발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 정서적 불안에 놓인 아이들의 회복을 위해 심리정서 안정 프로그램인 ‘별빛 수호천사’도 함께 시행되고 있다.

기아대책 홍보대사인 배우 박신혜 씨는 이러한 별빛학교의 야간 아동 보호 활동을 돕기 위해 지난 10월 팬들과 함께 ‘별빛천사 프로젝트’를 통해 5천만 원을 후원해 40여 취약 계층 아동이 약 5년간 야간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 바 있다.

기아대책 국내사업본부 장소영 본부장은 “코로나19 이후 경제적 상황이 더욱 열악해진 가정 가운데 생계를 위해 야간에도 일을 해야 하는 가정들이 늘고 있지만, 야간 시간대에 홀로 있어야 하는 아이들을 믿고 위탁하거나 도와줄 프로그램을 찾기는 어려운 실정”이라며 “아이들이 야간 시간대 방임과 범죄 우려에서 벗어나, 별빛학교에서 안전하고 행복하게 재능을 키워갈 수 있도록 뜻있는 많은 분들의 후원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