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세계로교회 담임 손현보 목사가 최근 기자회견에서 부당한 예배 탄압에 대해 거듭 성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