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바이든 미국 대선
▲조 바이든 대통령. ⓒ페이스북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백악관 대국민 연설을 통해 “오는 5월 1일부터 모든 미국 성인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1주년을 맞아 이뤄졌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7월 4일 독립기념일 연휴에는 가족과 친구들이 소규모로 모여 바비큐 파티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바이든은 “두 달 전까지만 해도 국민 전체 또는 대다수가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백신을 공급받지 못했지만, 곧 우리는 접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행정부는 그동안 화이자, 모더나, 존슨앤존슨 등 3가지 종류의 백신을 승인하고, 국방물자생산법(전시물자동원법)을 동원해 백신 생산량을 늘려 왔다.

바이든은 연방 백신접종센터의 수를 2배로 늘리고, 차량을 이용한 ‘드라이브 스루’ 접종도 확대하겠다고 했다.

바이든은 또 대유행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국민 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공격을 받고 괴롭힙당하고 비난받고 희생양이 된 동양계 미국인을 상대로 악랄한 증오범죄가 자행됐다”며 “이것은 잘못됐고 미국답지 않은 일이다.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이든은 연설 직전 1조 9000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코로나19 부양책에 서명했다. 미 상원은 지난 6일, 하원은 지난 10일 이 부양책을 통과시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