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법 통과 5주년 및 화요집회 100회 기념 세미나가 2일 오전 10시 비대면 화상으로 진행됐다. 8.15 해방 후 북한에서 잠시 교원으로 활동했던 김형석 명예교수는 “현재 북한에는 종교와 사상의 자유가 전혀 주어지지 않았다. 전 세계에서 북한만큼 인권을 빼앗긴 나라가 없다. 인권을 배제하는 통일은 의미가 없다”며 “북한 스스로 방향을 바꾸거나 유엔을 위시한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