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왕철 목사(성경원형(본질)회복연합 대표)
▲‘새로운 생명으로 새 삶을(도서출판 기독교신문)’의 저자 지왕철 목사는 “교회는 역사 속에서 ‘희랍 문명(철학)’, ‘근대 문명’, ‘세계 종교’, 이 세 번의 중대한 만남을 통해 변질됐다”고 했다. ⓒ송경호 기자

“엄격히 말해 오늘날 역사적 보수는 성경의 원형과 수많은 부분이 다름에도 마치 동일한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많은 성도들이 이 차이점을 구분하지 못합니다. 추락하는 한국교회를 위해 성경의 본질을 찾아 참된 하나님 나라를 세워야 합니다”

20여 년간 대내외적으로 교회를 위해 성경 원형(본질)을 회복하기 위한 운동을 추진해 왔던 지왕철 목사(성경원형(본질)회복연합 대표)가 그동안의 메시지들을 함축한 신간 ‘새로운 생명으로 새 삶을(도서출판 기독교신문)’을 펴냈다.

20여 년간 성경 원형(본질) 회복 운동 펼쳐온 저자
5년 동안 <성경원형 칼럼>, 수많은 목회자에 도전

저자는 성경의 원형을 회복시키고 알리는 데 평생을 헌신한 목회자다. 한국교회 정통 보수를 지향하는 한국기독교보수교단 대표회장을 역임하고, 성경 원형 회복 운동본부를 설립했다. 오랜 세월 성경 중심의 깊은 신앙과 성령의 가르침으로 사도가 전한 복음의 본질을 알리는 데 앞장서 왔다.

이번에 출간한 ‘새로운 생명으로 새 삶을’은 본질 회복 운동으로 다방면의 세미나와 활동을 해오던 중 2015년부터 5년간 <기독교신문>에 연재한 ‘성경원형 칼럼’을 재구성해 하나의 책으로 모은 것이다.

이 책은 한국 성경 원형(본질) 회복 연합운동을 통해 회복되기를 원하는 6가지의 주제로 분류하고 본질에 대해 조금 더 설명한 뒤, 신문에 기고한 내용을 그대로 옮겼다. ‘교회’, ‘예배’, ‘복음’, ‘목양’, ‘제사장 직분’, ‘새 생명’ 본질 회복의 메시지를 담았던 칼럼들은 그동안 수많은 목회자들에게 도전과 영감을 주었다.

저자는 “우리 대부분은 하나님의 말씀을 성경공부하는 개념으로 해왔기에 우리가 먹어야 할 생명의 양식을 먹지 않고 지식을 추구하는 학문으로 연구했다”며 “하나님의 말씀을 지식과 학문으로서 받아들이는 것에서 벗어나 생명의 양식으로 먹음을 회복하는 것만이 사는 길”이라고 강조한다.

최근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그는 “교회는 역사 속에서 ‘희랍 문명(철학)’, ‘근대 문명’, ‘세계 종교’ 이 세 번의 중대한 만남을 통해 변질됐다”고 했다. 그는 “교회는 ‘예수를 믿는 사람들의 모임’인데 ‘성전’이 되어 버렸다. 이것이 희랍사상”이라며 “우리가 배우는 신학은 사실상 희랍사상을 배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독교신문 최규창 편집국장은 “간략히 정리된 250여 편의 메시지들은 예수님이 전하신 메시지의 본질을 깨닫게 할 것”이라며 “성경이 말하는 성경의 본질과 원형이 무엇인지, 어떻게 이 일을 삶에 적용할 수 있는지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교회는 건물 아닌 복음으로 거듭난 예수의 몸들
탐스러운 지식나무(학문·철학·전통)는 사망의 길
목양은 군중 앞 설교 아냐… 자녀 양육과도 같아
온라인 예배 반대… 하나님의 영이 거할 수 없어

지왕철 목사(성경원형(본질)회복연합 대표)
▲지왕철 목사는 “교회는 작은 겨자씨 같아야 한다. 외형이 웅장하고 화려한 대형교회가 아닌 작은교회로, 작은 성막이지만 하나님의 임재, 하나님의 충만하신 영광, 하나님이 말씀하신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이신 예수를 날마다 양식으로 먹여주는 교회로 회복해야 한다”고 했다. ⓒ송경호 기자

1부 ‘교회의 본질 회복’에서 저자는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하나님의 생명으로 거듭난 우리들이며 예수의 몸들”이라고 강조한다.

그는 “교회는 작은 겨자씨 같아야 한다. 외형이 웅장하고 화려한 대형교회가 아닌 작은교회로, 작은 성막이지만 하나님의 임재, 하나님의 충만하신 영광, 하나님이 말씀하신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이신 예수를 날마다 양식으로 먹여 주는 교회로 회복해야 한다”며 “모든 성도는 외형의 교회보다는 하나님의 임재와 충만으로 생명의 참 떡을 주는 교회를 찾아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단(교파)은 성경적인가, 종교로 변질된 한국교회, 수많은 돈을 드려 종교적 가짜 성전을 세우지 말라 등의 질문을 던진다. 교회 개척은 건물에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거듭난 사람들의 모임에서 시작한다며 “가정에서부터 교회를 세우자”고 당부한다.

2부 ‘예배의 본질 회복’에서 저자는 “예배는 설교나 헌금을 드리는 것이 아닌 이삭을 제물로 드리는 것”이라며 “현대 종교인들의 예배는 신전에서 드리지만 하나님은 우리 안에 거하시므로 우리들의 모임이 곧 성전이요,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모인 곳에서 숫자에 관계 없이 드리는 예배가 성경적”이라고 했다.

저자는 예배의 본질을 상실한 한국교회들, 참된 경배는 하나님의 양식인 제물을 드리는 것, 구원받은 자의 첫 번째 제물은 번제, 예배드릴 때 말씀을 듣는 자와 먹는 자, 하나님의 요구를 알고 있는가 등의 화두를 던졌다.

‘위드(with) 코로나’ 시대 화두로 떠오른 온라인 예배에 대해서도 거침없다. 저자는 “생명의 말씀 선포는 생명으로 거듭난 사람의 영 안에 들어가 영으로 말씀하시므로 온라인으로는 하나님의 영이 흘러나올 수 없고 혼에 감동과 학문과 종교, 철학 등으로 영의 생명이 없는 고자사역”이라고 일갈한다.

3부 ‘복음의 본질 회복’에서는 “하나님의 생명을 먹고 거듭난 자는 오직 생명 나무만 먹어야 한다. 뱀의 유혹으로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러운 선악의 지식나무(세상의 초등학문, 철학, 사람에 의한 전통)를 먹어 죄와 사망의 길로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그러면서 전통보다 순수한 말씀을 회복하자, 하나님의 경륜을 모르는 성도와 목회자들, ‘성령’보다 앞선 종교적 선행은 죄다, 종교적인 의를 추구하는 그리스도인들, 세례 요한과 예수님께 외치셨던 ‘회개하라’의 뜻은, 주와 합한 자는 한 영이다 등의 화두를 던진다.

이어 4부 ‘목양의 본질 회복’에서는 “복음의 목적은 생명을 낳는 것이고 낳은 생명은 성장하도록 반드시 돌보는 목양을 해야 한다”며 “목양은 수많은 군중들을 모아놓고 전하는 설교나 가르침이 아니다. 작은 소수의 모임에서와 같이 가정에서 부모가 어린 자녀들을 일대일로 양육하는 것과 같다”고 했다.

5부 ‘제사장 직분 회복’에서는 “제사장으로 교회의 모든 직분의 어원은 식당에서 음식을 갖다 주는 서빙에서 온 것”이라며 “선한 종교적 인격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속건제, 속죄제, 화목제, 소제, 번제 등의 제물들을 받아 하나님의 모든 것을 교회의 성도들에게 공급해주는 것이 제사장의 봉사”라고 했다.

6부 ‘새생명의 회복’에서는 “새 생명의 회복을 위해 신화나 철학, 족보, 세상의 학문 등을 먹여서는 안 된다. 그런 것들은 생명을 주지 못하는 ‘고자’ 사역이자 회칠한 무덤의 종교사역”이라며 “회개하며 아버지의 집에 돌아와 아버지를 위하여 사는 삶으로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