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시민기자교실 리박스쿨
시민교육단체 리박스쿨(대표 손효숙)이 빅데이터 분석 능력을 갖춘 기자 양성 프로그램 ‘빅터시민기자교실’ 3기 과정을 개강한다.

3월 9일부터 5월 25일 사이 매주 화요일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12주간 하루 2강씩 총 24강, 48시간 수업이 진행된다.

강의는 1교시(오후 5-7시) 빅데이터 교육, 2교시(7-9시) 기자 훈련 순으로 진행된다.

수업 장소는 서울 종로구 인사동 소재 강의실이며 정확한 주소는 수강생에게 별도 안내된다. 교실 수업과 온라인 강의가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주 강사는 조형곤 대표(21C미래교육연합, 전 EBS 이사)와 최영재 대표(더자유일보, 전 동아일보 기자)이다. 조형곤 대표가 통계 분석과 정보공개, 6하원칙에 근거한 취재훈련 등 빅데이터 교육을 담당하고 최영재 대표가 기사작성 및 데스킹, 기사 모니터링과 첨삭 등 기자 훈련을 맡는다.

빅데이터 교육은 △자료 검색과 빅데이터 활용법 △팩트 체크와 정보 공개청구 △빅데이터를 응용한 시민운동과 정치 개혁 △엑셀 활용, 수준평가 및 엑셀 기초 다지기 △엑셀 기초 함수 50선 △차트 작성과 피벗테이블 사용법1 △차트 작성과 피벗테일블 사용법2 △빅데이터 취합과 변환 분석 기술 △키매크로(키보드 마우스 자동실행)와 엑셀 매크로 활용법 △72조원 지방교육 재정 분석 및 정책 대안 마련 방법 △SNS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직선거 당선 전략 수립 방법 △1억 클릭 드루킹 댓글 조작을 분석하고 여론 조작 막아내기 총 12강으로 구성돼 있다.

기자 훈련은 처음 3주간 △저널리즘과 뉴미디어, 유튜브 보도(성창경 전 KBS 기자) △국내외 가짜뉴스의 실태와 대처 방안(이상로 전 MBC 국장) △언론 보도와 법적 책임, 대응 방법(박인환 전 건국대 법대 교수) 특강으로 진행된다. 이후엔 최영재 대표가 교육을 맡아 △좋은 글쓰기와 기사 작성 이론 △기사작성 실제와 기사쓰기 △경제 기사쓰기/ 국제 기사쓰기 △국회 기사쓰기/ 청와대 기사쓰기 △경찰 기사쓰기/ 시민단체 기사쓰기 △통일부 기사쓰기/ 북한 기사쓰기 △영화, 문학, 학술 기사쓰기 △야당 기사쓰기/ 여당 기사쓰기 △국방부 기사쓰기/ 기자단 발대식/ 수료식 순으로 진행된다.

리박스쿨 최정미 교육국장은 “국내외 정보 및 통계 속에 감춰진 진실을 신속 정확하게 취재하고 보도할 수 있는 언론인들을 양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우수 수료생에게는 기자증이 수여되고, 공정언론실천시민기자협의회(공기협) 소속 언론인으로 활동하게 된다. 협력 단체로 공기협, 자유언론국민연합, 더자유일보, 국민의눈 언론감시단이 함께하고 있다.

신청 및 문의는 리박스쿨 교육국(010-9273-2117)으로 하면 된다. 선착순 10명 등록 가능하며, 수강료는 월 14만원(3개월 선납 39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