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김주원 목사
▲83세에 석사 학위를 취득한 김주원 목사. ⓒ한남대
“앞으로 남은 인생은 해외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선교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대전 한남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 석사 학위(교육대학원 한국어교육전공)를 취득하는 김주원 목사는 올해 83세의 만학도이다.

45년간 목회를 하고 대전 가양동 중부교회에서 은퇴했지만, 제2의 인생 목표를 갖고 80세의 나이에 한남대 교육대학원에 진학했다.

‘늦은 나이에 무슨 공부냐?’며 주변에선 만류했지만, 김 씨는 은퇴 후 공부를 하고 싶었다. 우연한 기회에 영어성경 암송 대회에 나가서 최우수상을 받아 공부에 자신감도 갖게 됐다.

김 목사는 목사 재임 시절 설교를 준비하면서 철자법과 표현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왔다고 한다. 글을 정확하게 잘 쓸 수 있는 분야를 공부하고 싶었고, 모교인 총신대학교 선·후배들이 선교 활동을 활발히 하는 것을 보면서 해외 선교의 꿈도 갖게 됐다.

그는 “오래 전부터 태국에 나가 있는 김정웅 선교사와 함께 추후 태국 선교를 꿈꾸고 있다”며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서 한글도 가르치고, 선교도 하며 제2의 인생을 살고 싶다”고 말했다.

선교가 목표였지만, 김 목사는 석사 학위논문을 쓰면서 가치 있는 연구를 하고 싶었다고 한다. 제주 출신으로서 ‘제주 민요의 문학적 특성과 언어 문화적 가치 연구’를 주제로 논문을 썼다. 사라질 위기에 처한 제주 민요에 대해 문학적 특성과 언어가치를 논하면서 의미 있는 논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주원 목사는 2년 6개월 만에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수업 방식이 비대면 원격 수업으로 변경됐고, 온라인 수업 방식에 적응하느라 힘들었지만 한 학기를 재수강하면서 학위 과정을 끝마쳤다. 손주 뻘인 ‘학우’들의 많은 도움으로 과정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아무래도 나이는 속일 수 없는 만큼 공부에 어려움이 많았어요. 하지만 졸업하고 보니 공부하길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김 목사는 건강 유지를 위해 매일 학교에서 집까지 한 시간이 넘는 거리를 걸어 다녔다고 한다. 김 목사의 한남대 사랑은 남다르다. 자녀 4명 중 3명이 한남대를 졸업하고 사회 생활을 하고 있다.

그는 “글을 더욱 잘 쓰고 싶어 기회가 되면 박사과정에 도전하고 싶다”며 공부에 대한 열정을 계속 내비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