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의 수요일, 영국성공회,
ⓒ영국성공회
영국 기독교인들이 자택에서 ‘재의 수요일’을 기념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7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교회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기타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개방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많은 교회들이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 때문에 자발적으로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성공회는 교인들이 자택에서 ‘재의 수요일’ 의식을 치를 수 있도록 간소화된 의례 절차를 제공했다.

영국성공회는 웹사이트, 페이스북 페이지,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재의 수요일 기념예배를 온라인으로 방송했다. 또 ‘재의 십자가’를 화면에 보여주는 특수한 인스타그램 필터를 처음 개발하기도 했다.

‘재의 수요일’은 수 세기를 걸쳐 내려온 교회의 전통으로, 기독교인들은 예배에 참석해 이를 기념한다.

일부 교회에서는 불에 탄 종려나무 가지로 만든 잿가루를 사용해 성도들의 이마에 십자가 표시를 그리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