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교실
▲ⓒPixabay
영국 교육부가 고등교육기관이 공적 자금을 받을 수 있는 조건으로 표현의 자유에 관한 새로운 의무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6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영국 규제기관인 Ofs(Office for Students)는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기관에 벌금을 부과할 수 있게 되었다.

기독교 법률단체인 ‘크리스천 인스티튜트’(Christian Institute)는 표현의 자유 의무를 충족하지 않는 대학에 벌금을 부과하는 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단체는 “이번 계획은 대학에서 표현의 자유를 증진하며, 기독교 학생 단체, 친생명 단체, 교회 학생 근로자들에게 혜택을 줄 것”이라고 했다.

최근 캠퍼스에서 ‘노-플랫포밍’(no-platforming)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 속에, 학생회는 교내 학생들과 초청 연사에게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 노-플랫포밍이란 위험하거나 용납할 수 없다는 이유로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생각과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기회를 막는 행위를 말한다.

또 합법적인 표현을 했다가 퇴학·해고 또는 강등된 자는 법원을 통해 보상받을 자격이 주어진다.

크리스천 인스티튜트 공공정책 담당자인 사이먼 칼버트는 “대학은 너무 오랫동안 기독교 사상과 이를 생각하는 이들을 주변으로 몰아내는 일종의 ‘집단 사고’의 중심에 있었다”며 “취소 문화(cancle culture)는 대학 캠퍼스에서 시작됐으며, 몇 년 동안 대학과 학생회는 언론의 자유를 장려하는 대신 공격해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일반적으로 성윤리에 대한 전통적 신념을 가진 기독교 동아리가 학생회에서 탈퇴한 사례를 알고 있다. 기독교 단체나 친생명 단체의 행사 예약이 취소되거나 제외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많은 기독교 학생과 교직원이 대학 캠퍼스를 지배하는 편협하고 세속적이며 사회적으로 자유주의적인 이데올로기에 맞지 않는 생각을 전개한다는 이유로 어려움을 당했다”고 했다.

이어 “표현의 자유에 대한 새로운 의무 조항은 기독교 및 친생명 단체는 물론 개별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환영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