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윌슨
▲러셀 윌슨 선수. ⓒ트위터
‘올해의 남자 선수’에 선정된 미식축구(NFL)팀의 유명 쿼터백이 수상 소감에서 성경구절을 인용해 화제가 됐다.

기독일보 영문판은 14일(현지시각) 시애틀 시호크스 팀의 러셀 윌슨이 이날 슈퍼볼 프리게임쇼에 출연해 ‘2020 월터 페이튼 NFL’ 올해의 남자상을 수상한 소식을 전했다.

1970년에 제정된 이 상은 경기장 안팎에서 탁월했던, 각 팀이 지명한 선수들 중에서 뽑히게 된다. 시호크스 팀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윌슨은 1988년 스티브 라겐트에 이어 23년 만에 이 상을 수상했다.

2020년 선수들이 뽑은 톱 100위 중 2위에 오른 그의 실력과 더불어, 시애틀에서 펼쳐온 그의 자선활동이 높이 평가받았다.

윌슨은 2012년 시호크스팀에 영입된 후, 시애틀 어린이 병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하며 아내와 더불어 ‘와이 낫 유’ 재단을 설립하고 빈곤 퇴치를 위한 청소년 교육 사업도 지원해 왔다.

이 재단은 또 여러 단체들과 제휴를 맺고 암퇴치 사업에도 9백만 달러 이상을 기부했으며, 빈곤층 지원 단체인 ‘프렌즈 앤 칠드런’이 1백만 달러 이상을 모금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

수상 소감에서 팀과 팬,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한 그는 “사랑하는 법을 보여준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돌아가신) 아버지, 언젠가 차 안에서 ‘아들아, 사랑이 상황들을 바꾼단다’라고 말씀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당신의 말씀이 맞았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윌슨은 그 후 사랑을 강조하며 고린도전서 13장에 나온 사랑에 관한 구절을 인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