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khk,영국, 홍콩
ⓒwww.ukhk.org 제공
중국의 홍콩 탄압이 거세지는 가운데, 영국 전역의 교회들이 영국으로 이주한 홍콩 주민들을 환영하고 나섰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홈포굿’(Home for Good) 창업자인 크리스 칸디야(Krish Kandiah)가 만든 웹사이트 www.UKHK.org가 최근 런던에서 사라 멀럴리(Sarah Mullally) 런던 주교의 도움을 받아 개설됐다.

웹사이트는 영어, 광둥어로 이용 가능하며, 영국에서 정착 시 필요한 정보, 영국 교육 시스템 내비게이션 및 취업, GP를 이용한 등록, 대중교통 이용, 그리고 중국식당에 대한 정보 등을 제공한다.

영국 정부가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 여권을 소지한 홍콩 주민들에게 문을 열어준 뒤 개설된 이 웹사이트에 500개 이상의 교회가 참여하기로 했다.

올해 약 13만 명의 홍콩인들이 이주 계획을 갖고 BNO 비자로 영국에 입국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윈드러시 이후 최대 규모다. 윈드러시란 70년대 캐러비안 이민자들이 대거 윈드러시란 배를 태고 영국으로 건너 온 것을 의미한다.

홍콩은 1997년 ‘1국 2체제’ 원칙이 제정되기 전까지 영국의 식민지였다. 그러나 중국은 지난해 국가보안법을 도입해 기독교인 조슈아 웡을 비롯한 수많은 민주화운동가들을 투옥하고 홍콩에 대한 장악력을 높였다.

UKHK 설립자이자 이사인 크리쉬 칸디아는 “대륙 이동은 원래 어렵지만, 세계적인 유행병 기간에는 특히 더 어렵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2012년 올림픽 정신을 떠올리며, 오늘 런던의 중심에서 새로 입국한 이들을 환영하고 영국의 최고 기량을 뽐내고자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평소에는 콘서트, 댄스, 시낭송, 영화 상영, 공원 축구 경기, 소풍, 저녁식사 클럽과 같은 특별한 행사도 있었지만, 현 상황에서는 줌 통화 및 온라인 만남으로 만족해야 한다”며 아쉬워했다.

이 웹사이트의 출범은 박해감시단체인 릴리스 인터내셔널이 “중국의 새해와 동시에, 한때 홍콩인들이 누렸던 자유가 모두 사라졌다”고 경고하면서 이뤄졌다.

중국의 종교자유 운동가 밥 푸 목사는 “홍콩 일부 지역의 경우, 단속이 너무 심해서 언론의 자유와 집회 및 결사의 자유가 중국 본토보다 오히려 안 좋다”고 우려했다.

이어 “현재 독단적 구금, 대대적 감시, 그리고 합법적으로 선출된 국회의원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이 진행 중이다. 한 교회는 정치적으로 박해받는 이들을 돕기 위한 은행 계좌를 동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데이비드 캐머런 전 총리의 특보이자 유대인지도자협의회 부회장인 대니얼 코스키는 UKHK 출범을 환영한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중국의 춘절은 영국 내 35만 홍콩인 정착이라는 도전에 집중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면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중앙·지방정부를 비롯해 일반 영국인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이들의 자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국은 위그노인들과 유대인들부터 최근 아시아와 폴란드인들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을 환영해 온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UKHK는 영국으로 건너온 홍콩인들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일반 영국인들이 도울 수 있는 환상적인 정책”이라고 덧붙였다. 

홍콩인들의 입국 지원에 관심이 있는 교회들은 www.ukhk.org/church에서 회원가입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