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반대 시위, 프로라이프,
▲낙태 반대 시위 장면. ⓒUnsplash
최근 여론조사에서 미국인 4명 중 3명은 낙태의 합법성에 제한을 두는 것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27일 국제 가톨릭 봉사단체인 콜럼버스기사단(Knights of Columbus)이 후원한 마리스트 폴(Marist Pall)이 미국 성인 1,17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중 53%는 “친낙태(pro-choice)” 지지자이며, 43%는 “친생명(pro-life)”에 가깝고, 4%는 “확실치 않다(unsure)”고 했다.

전체 응답자의 76%는 합법적인 낙태에 대해서도 최소한 어떤 형태로든 제한을 두는 것에 찬성한다고 했다.

반면 ‘임신 중 언제든지 여성이 낙태를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응답은 15%에 불과했고, 낙태옹호론자들도 27%만이 이에 동의했다

합법적인 낙태 시기로 ‘임신 첫 3개월까지’를 꼽은 응답자는 25%였고, 친낙태론자는 35%, 친생명론자는 14%가 이에 동의했다. ‘임신 첫 6개월’까지를 꼽은 응답자는 10%였으며, 친낙태론자는 44%가 여기에 찬성했다.

응답자의 28%(친생명 40%, 친낙태 16%)는 낙태가 “강간, 근친상간 또는 산모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경우에만 합법적이어야 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11%(친생명 21%, 친낙태 2%)는 낙태가 “산모의 생명을 구하려는 목적에만 합법적이어야 한다”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의 12%(친생명 23%, 친낙태 2%)는 “어떤 상황에서도 낙태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바바라 카발호(Barbara Carvalho) 마리스트 폴 소장은 성명에서 “친생명과 친낙태로 분류되는 사람들의 수는 정책에 대한 넓은 선택지가 주어질 때 공론화에 따라 요동치는 경향이 있지만, 낙태에 있어서는 미국인들 사이에 강한 공감대가 있다”고 말했다.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10명 중 6명(58%)는 “여성의 낙태 비용을 지불하기 위해 세금을 사용하는 것에 반대 또는 강하게 반대한다”고 했다.

또한 응답자의 4명 중 3명(77%) 이상은 ‘다른 국가에서 낙태를 지원하기 위해 세금을 사용하는 것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 의회는 민주당의 주도 하에 낙태에 대한 연방기금 사용을 중단한 행정명령을 철폐해 가고 있다.

29일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국제 낙태 단체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원을 금지한 ‘멕시코시티 정책’을 철회하는 데 서명했다.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10명 중 7명(민주당 59%, 친낙태 56%)은 태아가 ‘다운증후군’이라는 이유로 낙태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1973년 낙태의 권리를 최초로 인정한 ‘로 대 웨이드’ 미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응답자의 48%는 ‘각 주에서 결정한 낙태에 대한 특정 제한을 허용하기를 원한다’고 했다.

이에 반해, 응답자의 31%는 ‘언제든지 낙태가 제한 없이 합법적으로 허용돼야 한다’고 했으며, 17%는 ‘낙태를 불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콜럼버스기사단의 최고 기사를 맡고 있는 미국 변호사인 칼 앤더슨(Carl A. Anderson)은 성명을 통해 “미국의 극심한 정치적 분열 속에서도, 양당의 대다수는 낙태 규제를 지지하고, 해외에서 낙태에 대한 세금을 지불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의 여론조사는 납세자가 부담하는 ‘임산부 요구에 의한 낙태(abortion on demand paid)’를 장려하는 정책이 분열적이며 미국 여론과 맞지 않는다는 것을 지난 10년 동안 일관되게 보여주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