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 소녀 앞으로 참고 중복 요청 문제 응답 작업 중요성 기대 질문 정보 우리 아이 왜 이럴까요 이중성 양면성 궁금 김충렬
관계기술이 부족한 아이들이 있다.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소외당하는 아이들이다. 소외당하는 아동은 이른바 ‘왕따형’으로 관계기술에 문제를 보이고 있다. 아동의 관계기술은 어려서부터 자연스럽게 형성되는 측면이 있으므로, 방치하면 어른이 되어서도 여전히 문제로 남기에 서둘러 해소해 주어야 한다.

관계기술이 부족한 아동은 소외된 아동, 자존감이 저하된 아동, 관계능력에 문제를 가진 아동이라는 특징이 있다. 관계기술이 부족한 아동은 다음과 심리적 상태를 중심으로 원인을 이해해야 한다.

1. 적응기술이 부족한 상태

관계기술이 부족한 아동은 적응하는 기술이 문제일 수 있다. 적응은 아동의 동화의 요소를 훈련하는 요건이기 때문이다.

나보다 더 큰 세상이나 단체에 대해, 아동은 적응을 부단히 훈련해야 한다. 아동의 적응은 아동의 성장을 가져오지만, 부적응은 퇴보를 초래할 것이다.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것도 사실은 적응의 문제이다.

마음이 착해도 적응을 잘하지 못하면, 관계기술이 부족한 유형이 되고 말 것이다. 그러기에 어른들이 보기에 착한 아이인데도, 친구들이 싫어하는 유형이 얼마든지 가능하다.

이런 아동들은 선생님이나 윗사람에게 자주 일러바치는 유형일지 모른다. 이런 아동은 친구들과 가까이 할 수 없기에, 윗사람이나 선생님에게 가까이하려 노력한다. 실제로 이런 아동 중에는 선생님의 조수가 되고, 친구들이 나쁜 짓을 하면 고자질하는 감독자 같은 존재도 있다.

이런 아동은 때로 상당히 특이성을 보이는데, 대개 지적 능력이 높고 어른들 마음도 민감하게 느끼며 어른들의 마음에 드는 요령도 알고 있다. 다만 친구들이 보면 마치 선생님의 조수 같아서 가까이 하기 어렵거나 마음을 알 수 없는 존재일 뿐이다.

이런 아동에게 무심코 접근했다가 무시당하거나 고자질을 당하는 경험도 있을 것이다. 이런 유형의 아동은 그때까지 생활에서 어른을 상대할 일이 많았으며, 느낌과 행동도 어른과 동화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문제는 어른은 별로 느끼지 못하며, 오히려 친구들이 민감하다.

2. 자아가 위축된 상태

관계기술이 부족한 아동은 자아가 위축된 상태다. 아동이 자아가 위축되면 친구와 관계를 꺼려 하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아동은 자아감이 약한 문제로 볼 수 있다. 자아감이 약하면 친구들과 접촉하기를 꺼려하고 함께 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우리는 이들의 자아감 약화를 생각해야 한다. 자아감 약화는 양육 방법론에서 드러나는 차이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부모는 아이를 양육할 때 능동적으로 양육하는가 하면 수동적으로 양육하기 때문이다. 능동적으로 양육하는 부모의 아이들은 스스로 하려는 자립성이 강화되지만, 수동적으로 양육하는 경우 부모에게 의존도가 발달하므로 자아감이 약화된다.

물론 이런 수동적인 아이의 경우, 부모는 걱정을 끼치지 않는 ‘말 잘 듣는 아이’로 생각될 수 있다. 그러나 이는 자아감의 약화를 초래한다는 점에서 아이의 능동성을 살리는 일에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

그런 부모들은 대개 일방적이거나 주입식으로 양육하는 자세를 취하게 된다. 부모의 성화로 이것도 가르치고 저것도 외우게 하는 등 열을 올려, 일방적으로 주입식으로 교육하는 경향이다.

그러나 가급적이면 어린이들끼리 놀고 접촉하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 경험과 실제의 기회를 많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렇게 해야 어린이들 스스로 친구들의 사회로 들어갈 수 있도록 훈련하는 효과를 거두기 때문이다.

3. 놀이경험이 부족한 결과

관계기술이 부족한 아동은 놀이경험이 부족한 결과다. 아동은 놀면서 정신의 세계도 넓어지고 신체도 건강해진다는 점에서다. 아동의 놀이는 다방면을 훈련시키는 성장의 묘약이다.

아동의 놀이는 오늘날 우리의 사회에서는 부모의 걱정의 대상이 되고 있어,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다. 현대 사회 발달은 아동의 놀이문화를 빼앗아가는 것 같다.

특히 한국적 상황에서 아동의 놀이는 거의 삶의 발전을 포기하는 것이나 다름없을 정도로 여겨진다. 한국에서 아동은 놀이를 포기하고 그 대신 학원을 다녀야 한다. 학원에서 친구들을 만나는 것이 그들의 놀이문화로 여겨진다.

아동으로부터 놀이 문화를 빼앗아버린 것은, 분명히 놀이 문화를 부정적으로 본 부모들 시각에 기인한다. 그러나 이런 현실에도 불구하고, 한 가지만은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 아동이란 놀면서 배우고 싸우면서 성장한다는 긍정적인 사실이다.

이런 현상은 아동의 성장 과정에서 놀이 경험이 차지하는 중요성으로, 몇 번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이런 점에서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아동은 친구들과 함께 노는 경험이 부족한 아동이다.

물론 놀이에는 대개 함께 놀았던 경험뿐 아니라, 친구라는 느낌이 들지 않는 측면도 있을 것이다. 이런 아동 중에는 함께 어울리는 태도가 훈련되지 않아 미숙하고 자기중심적인 측면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행동을 두고 부모들이 아동의 지능을 탓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 이런 아동 중에는 지능이 뛰어나게 높은 경우도 있고, 그 반대로 낮은 경우도 얼마든지 있기 때문이다.

김충렬
▲한국상담치료연구소에서 만난 김충렬 박사.
4. 정리

관계기술이 부족한 아동을 둔 부모라면, 전술한 원인을 참고해 스스로 반성할 필요가 있다. 부모가 올바르게 양육을 해도, 원인이 될 만한 조건이 얽혀 있기 때문이다. 부모가 자신을 냉정하게 분석해야 개선의 가능성이 보인다.

김충렬 박사(한국상담치료연구소장, 전 한일장신대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