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교회, 기독교,
▲중국의 교회 전경. ⓒ월드와치모니터 제공
중국 기독교 인구가 오는 2030년까지 3억 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가운데, 공산주의자들이 기독교 성장에 더욱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26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기독교 박해감시단체인 오픈도어즈의 전략 연구 책임자인 론 보이드-맥밀란은 최근 영국 익스프레스(Express UK)와의 인터뷰에서 “시진핑 주석이 이끄는 중국 공산당은 기독교 인구 성장에 더욱 우려를 표명하면서 단속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중국교회가 왜 그렇게 (공산당의) 표적이 되었는지에 대한 원인은 공산당 지도자들이 교회 규모와 성장을 두려워하는 데서 찾을 수 있다”며 “(기독교 인구가) 1980년 이후와 같은 속도로 성장하고, (성장률이) 연간 7%에서 8% 사이라면, 2030년까지 약 3억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중국 지도부는 2049년까지 장기적인 경제 계획을 수립했기 때문에, 교회 성장이 그들을 방해한다. 교회가 계속 이 같이 성장한다면, 그들은 권력을 공유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기독교 박해 국가 순위에서 중국을 17위로 선정한 오픈도어즈는 “(중국) 교회가 ‘강력한 성장’을 누리고 있지만, 기독교인의 일상은 그리 단순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은 중국의 문화적 정체성에 강하게 의존하며, 사회 통제에 위협으로 인식되는 모든 것을 제한하고 교회를 중국화하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지하교회 뿐 아니라 공식 승인된 개신교회, 삼자교회라도 중국 전역에 감시를 받으며 폐쇄되는 상황이다. 또 온라인 성경 판매도 금지했다.

중국 당국은 첨단 기술을 이용해 성도들을 억압하고 감시한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주민들은 개인 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넘겨야 했고, 이를 통해 관리들은 감시 캠페인을 강화할 수 있었다.

종교에 대한 단속은 기독교인들에게만 국한되지 않고,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거주하는 위구르 무슬림은 중국 공산당이 시행한 집단 구금, 강제 노동, 강제 불임의 대상이 됐다.

이와 관련, 트럼프 전 행정부는 중국 정부의 인권 침해 혐의를 비판하고, 중국 공산당원들을 제재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 국무장관은 19일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지역 무슬림들을 상대로 대량 학살과 범죄를 저질렀다고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가용한 정보를 신중히 검토한 끝에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중국 공산당은 최소 2017년 3월부터 이러한 범죄를 저질렀다. 또 학살은 현재도 진행 중이며, 위구르족을 파괴하기 위한 중국 공산당의 체계적 시도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작년 6월 홍콩 보안법을 제정, 중국 공산당에 대한 반대 의견을 억압하고 있다. 이 법안이 제정된 후 홍콩 민주화 운동가 여러 명이 체포됐으며, 일부는 정권을 전복하려 했다는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미국인 프랜시스 챈 목사도 홍콩에 교회 3곳을 개척했으나, 최근 홍콩 당국이 비자 발급을 거부해 미국으로 강제 귀국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