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선교회 TCS국제학교 IEM국제학교
▲IM선교회 사과문과 전국 관련 기관 검사 결과. ⓒ홈페이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IM선교회와 IEM국제학교에서 대표 마이클 조 선교사 명의의 사과문을 25일 발표했다.

학교 측은 “먼저 IEM국제학교에서 코로나 양성 결과가 나오게 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아이들 가운데 처음 발열이 발생했을 때, 발열이 발생한 아이들의 공간을 분리하기는 했지만 감기일 수 있다는 생각에 초기 대응을 빠르게 하지 못한 점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학교 측의 판단 착오였음에는 어떠한 변명도 없다”며 “신입생 입소 학생들 중 무증상 감염자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일단 발생한 상황에 대해서는 숨김없이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보건소, 시청 등 모든 관련 기관들에 모든 상황을 알리고 방침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며 “대전 IEM국제학교 내부 사람들은 1월 외부와의 접촉을 거의 하지 않았으나, 혹 대전에서의 접촉을 우려하시는 분들이 있어 학교 관련 타지역 모든 기관에게 투명하게 정부에 알리고 정부 지침을 따라줄 것을 부탁했다”고 보고했다.

이들은 “IM선교회가 지역교회와 협력사역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TCS국제학교 이름을 가지고 다음 세대를 양성하고 있는 교회들에게 이번 상황으로 어려움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어떤 질책과 비판이든 달게 받고, 필요한 사안들에 적극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또 “전국 15개 국제학교와 교사 양성 온라인 과정에 소속된 모든 사람들에 대한 정보는 속히 취합하여 질병관리본부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여러 가지로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