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성경에 손을 얹고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백악관 TV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각) 제46대 대통령으로 정식 취임한 가운데, 교계 지도자들이 차기 행정부에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의 보도에 따르면, 남침례회 윤리종교자유위원회 러셀 무어 위원장은 자신의 SNS에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 나라를 이끄는 데 복을 주시고, 지혜, 건강, 성공을 주시길 기도하겠다”고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지자였던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는 취임식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독교인들은 취임식에 대응하여 폭력 시위를 하지 말자”며 “오늘 미국 신임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워싱턴 D. C.와 전국에 폭력 시위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기독교인들이 이 날을 ‘기도의 날’이 되게 하길 바란다. 평화와 안정을 위해, 그리고 새로운 지도자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을 위해 기도하자”고 했다.

또 “지난 4년간 이끌어온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에게 감사하고, 그들이 미국을 위해 해 온 모든 일에 감사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인생에 새로운 장이 열리는 기간, 하나님께서 당신과 당신의 가족들에게 함께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의 위원이자 트럼프 행정부의 비공식 고문이었던 조니 무어 목사는 취임식 직후 바이든 대통령에게 축하를 전하며 “수천만 복음주의자들과 나는 이 나라와 지도자들을 위해 기도할 것”이라며 예레미야 29장 7절과 디모데전서 2장 1~2절 말씀을 인용했다.

복음주의 성경 교사인 베스 무어 목사는 취임식에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정치 권력의 본질을 상기시키며 “국가의 통치자들은 2천년 동안 왔다 갔지만, 교회는 남아 있다. 우리는 4년 전 우리에게 닥칠 모든 일을 알지 못했고, 앞으로 다가올 시간도 알지 못한다”며 “그러나 교회의 사명은 변함이 없다. 그것은 그리스도를 알고, 그분을 알게 하는 것이며, 이 시간과 장소에서 소금과 빛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진보적인 교계 지도자이자 ‘가난한 이들의 캠페인’(Poor People's Campaign) 공동 의장인 윌리엄 J. 바버 2세(William J. Barber II) 목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자비와 정의는 정번대가 아니다. 사실 이것들은 미국 사회의 3번째 재건을 구축하는 기둥”이라고 했다. 

그는 전통적으로 대통령 취임식 다음날 워싱턴 국립대성당에서 열리는 취임 기도회의 설교를 맡았다. 올해 신임 대통령과 부통령은 백악관에서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