훗날 이것을 자랑스럽게 기억하게 될 것
헌신 두려워 말고, 양떼들 더 잘 돌보길
어떻게 예배 사수했는지 기억·전수해야
앞으로의 일 모르지만, 하나님 함께하셔

눈시울을 붉히며 교인들에게 호소하는 손현보 목사. ⓒ세계로교회 유튜브
▲눈시울을 붉히며 교인들에게 호소하는 손현보 목사. ⓒ세계로교회 유튜브

끝까지 현장 예배를 드리겠다고 선언했던 부산 세계로교회 담임 손현보 목사가, 당국 관계자에게서 폐쇄 예고를 받았다고 10일 주일예배 설교 도중 밝혔다.

손현보 목사는 이날 예배 후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부산 강서구청장 명의의 행정처분서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세계로교회는 1월 11일(월) 0시부터 1월 20일(수) 24시까지 10일간 운영중단되며, 이를 어길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 제3항에 의거해 시설 폐쇄명령 조치된다. 그러나 세계로교회는 11일 새벽예배를 평소처럼 드릴 방침임을 전했고, 구청 관계자는 그럴 경우 이 교회에 대한 폐쇄 수순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부산 세계로교회 측이 받은 공문. ⓒ세계로교회
▲부산 세계로교회 측이 받은 공문. ⓒ세계로교회
손 목사는 이날 “믿음은 미래의 불이익을 예측하지 않는다”(왕상 17:1-9)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공무원이 와서 ‘오늘 주일예배를 드리고 나면, 내일 교회가 폐쇄될 것’이라고 하더라”며 “우리가 만약에 소송에서 지게 되면 무기한 폐쇄되기 때문에, 언제 다시 이 자리에서 앉아서 예배를 드릴지 아무도 모른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이번 주 우리 교회가 폐쇄되면 우리는 즉각적으로 카타콤 예배로 전환된다”며 “직분자들과 구역장들은 엄청난 부담을 짊어져야 하지만, 이 때가 우리가 하나님 앞에서 헌신할 기회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이건 우리의 영광이 될 줄로 믿는다”고 역설했다.

그는 “언젠가 훗날에 이날을 기억하면서, 우리는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고, 이 날을 간증할 날이 오게 될 줄로 믿는다”며 “훗날 이 날을 뒤돌아 보았을 때에, 이 날에 참여하지 못한 사람들은 오히려 통곡을 하면서 ‘내가 그날에 왜 참여하지 못했을까? 그때 내가 왜 헌신하지 못했을까?’ 오히려 부르짖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의 헌신과 섬김을 두려워해선 안 된다”며 “하나님께서 우리 각 구역에 열 명씩 스무 명씩 양떼를 맡기셨는데, 이 자리에 다시 모이는 그날까지 양떼들을 지금보다 더 잘 돌봐서, 열 명 모이는 구역은 스무 명이 되고, 스무 명이 모이는 교회는 40명이 돼서 이 자리에 참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두려워하지 말라고 거듭 당부한 뒤, “이것을 즐거움으로 삼고, ‘천만인이 나를 에워쌀지라도 나는 두려워하지 아니하리라’ 하는 결심을 가지고 섬겨야 될 것”이라며 “오직 영광의 하나님의 손길이 우리와 함께할 줄로 믿는다”고 했다.

그는 다음 세대들을 향해서도 “앞으로 10년, 20년, 30년이 지나면, 우리가 하나님을 믿는 환경은 더 척박하게 될 것이다. 정말 그때는 예수 믿는 것이 너무나 어려울 것”이라며 “그러나 여러분은 기억해야 된다. 우리가 어떻게 예배를 사수해 왔는지, 어떻게 하나님을 찬양하고 예배해 왔는지를 기억하고, 여러분들이 그것을 전수해 나가야 될 줄로 믿는다”고 했다.

그는 “더 하나님을 사랑하고, 더 믿음을 지켜서, 이 고난의 때에, 날 위해 십자가에 돌아가셨던 그 주님, 그분은 날 위해 십자가도 지셨는데, 나에게 맡겨진 양떼들을 최선을 다해서 사랑으로 돌봄으로, 여러분들의 일생의 최고의 날들이 될 수 있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한다”고 독려했다.

한편 그는 지난 주일예배에서 자신과 교회 중직들의 결심을 선포했던 것과 관련, “우리는 지난해 3월부터 계속 하나님 아버지 앞에 예배를 드려 오면서, 6번 고발을 당하고 경찰 조사를 받고 검찰에 기소되어서 지금 재판 중에 있다”며 “저는 지난 주 목요일 새벽에 하나님께 기도했다”고 했다.

그는 “이 예배가 중단되고 나면, 앞으로 어떻게 되겠느냐. 지난해 2월달부터 지금까지 1년의 세월이 지났다. 1년 동안 교회에 가지 못했던 초등학생들, 중학생들, 고등학생들, 청년들, 어떻게 될까? 그냥 다음 세대 대가 끊긴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 교회가 어떻게 되겠느냐. 그것을 하나님께 아뢰면서 간절히 기도하고 있는데, ‘세계로교회가 앞장서라’는 감동이 왔다”고 했다.

그는 “그래서 제가 아침이 오기를 기다렸다가 바로 법무법인 로고스 김승규 장로님께 전화를 걸었다”며 “우리가 이 종교의 자유의 회복을 위해서 교회가 폐쇄가 되고, 교회가 폐쇄가 되면 헌법소원과 가처분신청을 통해서 만약 가처분이 인용되어서 우리가 이기면 한국교회 전부 다 예배 자유가 오는 것이다. 만약에 인용이 되지 않으면 우리 교회는 무기한으로 폐쇄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저는 그것을 결정했고, 바로 장로님 부부를 다 모아 놓고 설명을 했더니 만장일치로 결정해 주셨다. 그 다음 금요일 새벽에 직분자들을 모아 놓고 설명하고, 지난 주일 여러분에게 공식 발표를 했다”고 했다.

그는 “일주일 지났는데 그 사이에 한국교회에 어마어마한 변화가 생겼다”며 “우리는 이렇게 하겠다고 외부에 알리지 않았는데, 이 말이 퍼져나가서 자발적으로 수많은 목회자들이 지지하고, 수천 교회가 동참했다. 그리고 모든 언론에도 보도됐다”고 했다.

그는 “미래를 예측하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서 주시는 대로 행했을 때에, 앞으로 될 일은 모르지만 앞으로 될 일도 하나님께서 함께하실 줄로 저는 믿는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