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 남양주왕숙지구연합대책위원회(이하 남양주왕숙 연합대책위) 측이 “코로나 2.5단계가 1월 17일까지 연장되었음에도 불구하고, 1월 8일(금) 국토부와 LH에서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무시한 채 무리하게 개최하려는 밀어붙이식 행정편의주의 설명회에 주민들은 일체 참관하지 않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남양주왕숙 설명회는 1월 8일 오후 2시 사능교회 비전센터 3층에서 개최하며, 주민 요구 공청회는 추후 코로나19가 잠잠해질 때 추진하기로 했다.

남양주왕숙 연합대책위 측은 “정부는 왕숙지구 등 3기 신도시 주민들 두번 울리지 말아야 한다”며 “주변시세에 턱없이 못미치는 보상금은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할 적폐”라고 밝혔다.

남양주왕숙 연합대책위는 “현재 토지보상이 진행 중인 하남교산지구와 인천계양지구 사례와 왕숙지구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인 다산지구 아파트 시세의 천정부지 상승 (분양가는 3.6∼4.2억, 시가는 8∼약 10억)은 왕숙지구 주민들을 한숨짓게 한다”며 “남양주 왕숙지구 전답 1,000평을 보상받아도 양도세 빼앗기고 나면, 다산지구 30평대 아파트 사기가 불가능한 실정”이라고 했다.

이들은 “현금보상 시 양도세 감면율은 10%로 역대 최저 수준이며, 3기 신도시 주민들은 국회가 아래와 같이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원성이 자자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