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인기상’에 이어 ‘베스트 커플상’, ‘남자 장편드라마 우수상’까지 3관왕을 차지한 배우 이상엽. ⓒKBS 연기대상
크리스천 배우 이상엽이 최근 ‘인기상’에 이어 ‘베스트 커플상’, ‘남자 장편드라마 우수상’까지 3관왕을 차지하며 하나님께 재차 감사와 영광을 돌렸다.

‘2020 KBS 연기대상’에서 먼저 배우 김대영과 인기상을 수상한 이상엽은 “사실 올 한 해 감정적으로 많이 힘들기도 했고 체력적으로도 많이 힘들 때가 있었는데, 저를 아껴 주시는 분들의 영상, 글, 편지, 마음들을 느끼면서 잘 버텨낸 것 같다. 그래서 감사한데, 덕분에 상까지 받게 돼 더욱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상엽은 “올 한 해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내년에는 조금이나마 여러분들게 위안이 될 수 있는 배우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모든 영광 하나님께 돌린다.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에 이어 ‘남자 장편드라마’ 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이상엽은 “먼저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며 “‘한 번 다녀왔습니다’ 촬영하면서 참 많은 걸 느꼈고 많은 걸 배웠는데,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감정선에 따라 제 감정도 참 많이 변했다. 그만큼 약해지기도 했고, 포기하고 싶을 때도 많았는데, 아버지처럼 저를 늘 이끌어주시고 붙들어주신 선배님, 감독님, 지친 제게 늘 따뜻한 미소와 좋은 말씀을 힘 주신 작가님, 가족, 파트너, 모든 배우분들, 스태프 분들 덕분에 상까지 받게 됐다. 감사하고 감사하다. 다들 보고싶다”고 했다.

그는 “아까 인기상 받을 때도 말씀을 드렸는데, 참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 내년에는 제가 받은 사랑만큼 더 노력해서 위안이 되는 배우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저를 위해 기도해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감사드린다. 모든 영광 하나님께 돌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