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환
▲배우 오대환이 수상 소감을 전하고 있다. ⓒKBS 연기대상
배우 오대환이 12월 31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개최된 ‘2020 KBS 연기대상’에서 ‘한 번 다녀왔습니다’로 남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오대환은 “제가 작년에도 타 방송국에서 조연상을 받았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상을 받으면서 기쁘기보다는 왠지 모를 부담감과 부끄러운 감정이 더 앞선다”며 “제가 하는 것 이상으로 은혜를 베풀어 주신 하나님께 이 영광 돌리겠다. 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오대환은 “제가 그동안 했던 작품들 다 기억에 남고 다 소중했지만, 특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유독 뭉클하고 애착이 갔다”며 “요즘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시는데, 조금이나마 시청자 분들께 위안을 드릴 수 있는 그런 따뜻한 드라마였기에 이 상이 더 값진 것 같다”고 했다.

또 “존경했던 선배님들 후배님들과 함께 연기했던 매 순간이 저한텐 영광이었다”며 “9개월이라는 긴 시간 고생한 스태프들과도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다.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우리 엄마 너무 감사하다. 그리고 새벽마다 사위를 위해 기도해 주시는 장모님, 제 아내, 사랑하는 사남매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오대환은 “코로나19라는 그 어마무시한 놈 때문에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계신다. 저 또한 집에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자연스럽게 육아를 하게 됐다. 나날이 헤비해지는 딸들을 보면서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학교도 가야 하고 학원도 가야 되고 놀이터에서 마음껏 놀아야 하는 아이들이 자가격리를 하는 걸 보면서 너무도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육아를 하고 계시는 많은 부모님들 조금만 힘내시고, 전국에 있는 아가들 조금만 더 버티자. 그러면 예전과 같이 너희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세상이 올 거라 이 아저씨는 믿는다. 그때까지 파이팅하자”며 “의료진 분들께도 감사와 격려를 표한다.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끝으로 “앞으로 많은 분들게 위로와 웃음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상을 받게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