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단위로 담임목사와 화상으로 만나 기도
1월 3일까지 한 가정씩 교회 방문하도록 조치

새에덴교회 송구영신예배 비대면
▲소강석 목사가 시간을 정해 찾아온 가정을 위해 기도해주고 있다. ⓒ새에덴교회
용인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에서 비대면 시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새로운 형태의 송구영신예배 모임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 대부분 교회는 12월 31일 자정에 즈음하여 성도들이 교회에 모여 송구영신예배를 드리며 함께 새해를 맞았다.

그러나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로, 올해는 성도들이 교회에 함께 모일 수 없게 됐다.

이에 새에덴교회에서는 성도들을 만나길 간절히 원하는 담임목사의 마음과 함께, 성전과 하나님의 은혜를 간절히 바라는 성도들의 열정을 더해 새로운 소통의 장을 만들었다.

소강석 목사는 기도회 전 빌립보서 1장 8절 말씀으로, 사울이 감옥에 갇혀있었지만 빌립보 교회 성도들을 간절히 보기 원했던 마음을 전했다. 이후 12월 31일 오전 10시 30분, 1년를 보내며 화상회의 시스템과 유튜브 생중계로 특별기도회를 가졌다.

새에덴교회 송구영신예배 비대면
▲화상 시스템을 통해 성도들과 만나 기도해주고 있는 소강석 목사. ⓒ새에덴교회
평소 12월 31일 오후 11시 드렸던 송구영신예배를 앞당겨 오전에 간단한 기도회를 마친 후, 1시간 단위로 총 7회에 걸쳐 대교구별 성도들을 화상으로 초대했다. 소 목사는 화면에 나타난 성도들과 가족의 이름을 한 명씩 호명하면서, 가정에 기도제목에 따라 축복하는 기도회를 가졌다.

온라인 기도회에 참석한 강미란 집사는 “어렵고 힘든 한 해를 보내며 마음이 너무 낙심되고 힘들었는데, 비록 온라인이지만 담임목사님이 모든 성도들의 이름을 부르며 간절히 기도하시는 모습에 큰 힘과 위로가 됐다”며 “코로나로 눌려있던 마음에 큰 힘이 됐다”는 소감을 전했다.

새에덴교회는 12월 3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새해 첫 주일인 오는 1월 3일 저녁까지 방문 성도들의 명단을 사전 신청받아 시간대별로 교회를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방문한 성도들이 동일한 시간대에 집중되는 것을 피하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기 위함이다.

새에덴교회 송구영신예배 비대면
▲드라이브인 기도처를 방문해 기도받고 있는 성도들. ⓒ새에덴교회
또 미리 신청하지 못한 성도들을 위해 지상주차장에 ‘드라이브인 기도처’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성도들은 가족과 함께 차량으로 교회 주차장을 방문, 차량에 탑승한 채 기도하고 약속의 말씀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