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군인 총 북한
ⓒpixabay
북한이 자유아시아방송(RFA)를 청취한 혐의로 어선 선장을 공개 처형했다고 미 정치전문 매체 더힐이 2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더힐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10년 이상 RFA를 청취한 것으로 알려진 선장 최모씨를 공개 총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RFA는 미국 연방기관이 북한 뉴스 방송을 위해 지금을 지원하고 있는 곳이다.

북한 사법 당국 관계자는 RFA에 “지난 10월 중순에 청진의 어선 선장이 RFA를 장기간 정기 청취한 혐의로 총살당했다”며 “선장의 성은 최씨이고 40대로 알고 있으며, 중앙당 39국 소속 어업기지에 일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최씨가 100여 명의 다른 선장들과 어류 가공공장 관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어업기지에서 공개적으로 총살됐다”며 “최씨가 해상에서 근무하도록 허가한 보안자들과 어업기지 관계자, 당 관계자들도 면직되거나 해고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북한에서 지난 10월 말 환율 급락을 이유로 평양의 거물 환전상이 처형됐고, 8월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물자반입 금지령을 어긴 핵심 간부가 처형됐다고 밝혔다.

유엔 총회는 지난 16일 북한의 인권침해를 규탄하고 개선을 촉구하기 위한 북한인권결의안을 16일 연속 채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