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 커플 양육권 사실상 불허해
기독교적 양육 보장하는 조항도

게이 커플 동성 남성 양육권 아이 엄마 아빠 모친 부친 부부 부모
▲ⓒ픽사베이
동유럽 국가 헝가리에서 15일 성소수자(LGBTQ) 동성 커플의 양육권을 사실상 불허하는 내용을 담은 헌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외신에 따르면 개정 헌법에는 가족의 정의를 ‘모친은 여성, 부친은 남성’이라고 명시했다.

헌법에는 출생 당시 성적 정체성에 대한 아이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헌법적 가치와 헝가리의 기독교 문화에 부합하는 양육을 보장한다는 조항도 삽입됐다.

헝가리는 동성 결혼 대신 ‘동성 결합’을 허용함으로써 이성 부부와 동등한 권리를 인정해 왔다고 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헌법 개정은 빅토르 오르반 총리가 이끄는 집권 여당 피데스가 주도했다. 피데스는 총 199석 가운데 117석을 점한 다수당이다.

2010년 이래 3차례 연임하며 10년간 재직 중인 오르반 총리는 지난 10월 게이 캐릭터 아동 서적에 대해 “동성애자들은 아이들에게 손대지 말라”고 발언했다.

앞선 5월에는 여당을 움직여 성전환자의 출생 증명서상의성별 변경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