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현지시각) 오후 미국 뉴욕 맨해튼의 ‘세인트 존’(St. John the Divine) 성당 앞에서 크리스마스 캐럴 합창 공연이 끝난 뒤 한 남성이 총격을 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용의자는 출동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으며,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신원 확인 결과, 용의자는 1990년 2급 살인 등 다수의 전과를 가진 52세 남성으로 알려졌다.

더모트 시아(Dermot F. She) 뉴욕 경찰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오늘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로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시아 국장은 “용의자 가방에서 두 개의 반자동 총기를 비롯한 휘발유, 철사, 밧줄, 여러 개의 칼, 테이프, 성경이 발견됐으며, 소지품들로 보아 ‘악의적인 의도’가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마스크를 쓴 용의자는 공연이 끝날 무렵 공중을 향해 총을 발사했고, 순식간에 일대는 아수라장으로 변했다고.

한 목격자는 “그가 ‘날 죽여’라고 외친 후 경찰의 총에 맞았다”고 말했다. 당시 목격자인 나린 사르얀(Narine Sargsyan)은 타임스(Times)와의 인터뷰에서 “총을 쏜 그는 많은 사람들을 죽일 수 있었다. 수백 명의 사람들이 여기 있었는데 적어도 20번은 총을 쐈다”고 전했다.

또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아무도 몰라 당황했다. 그들은 거리를 뛰어다니며 가능한 모든 곳에 숨었다”고 했다.

당시 행사장에는 앤드류 M. L. 디에처(Andrew M. L. Dietsche) 뉴욕성공회 주교와 클리프턴 다니엘(Clifton Daniel) 세인트존대성당 학장을 비롯한 많은 성공회 지도자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인트존성당은 페이스북을 통해 “노래와 단합이 절실한 오후에 뉴욕시를 위한 합창단의 선물이 충격적인 폭력 행위로 중단되었다는 것이 끔찍하다”며 “우리는 다가오는 연휴 기간 기도와 묵상, 축하를 할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의 초동대응요원들께 감사하고, 이 사건의 영향을 받은 모든 이들과 함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