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종
ⓒ김하종 신부(빈첸시오 보르도) 페이스북

‘안나의 집’ 무료급식소에 벤츠를 타고 온 모녀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경기도의 노숙인 무료급식소 ‘안나의 집’을 운영하는 김하종 신부(빈첸시오 보르도)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아주 괴로운 날”이라며 “화가 나고 어이 없는 일어났다”고 했다.

그는 “흰색의 비싼 차(벤츠) 한 대가 성당에 왔다. 할머니와 아주머니가 내렸다. 두 분은 태연하게 노숙인들 사이에 끼어들었다”며 “저는 따님도 계시고 좋은 차도 있으시기 때문에 여기 오시면 안 된다고, 도시락이 모자라다고 말했다. 그런데 아주머니는 오히려 저에게 짜증을 냈고, ‘여긴 공짜 밥 주는 곳이잖아요? 왜 막으세요?’라며 계속해서 도시락을 받아가야겠다고 했다”고 했다.

그는 “이분들의 행동과 말에 기분이 매우 나빴다. 이분들의 행동은 자기만을 생각하는 이기적 행동이고, 이분들의 말은 우리 친구들을 무시하고 배려하지 않는 말”이라며 “요즘처럼 코로나 시기에 우리가 ‘모두’를 생각한다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겠지만 나만 생각한다면 사회는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런 몇 사람들 때문에 자꾸 오해가 생겨서 후원이 줄어들기도 하고, 주변의 시선도 안 좋아진다”, “벤츠를 끌고 왔으면 오히려 후원해주어야 되는거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김하종 신부는 이탈리아 출신으로 한국 최초 천주교 신부이자 순교자였던 김대건 신부의 성을 따랐고, ‘하나님의 종’이라는 뜻으로 ‘하종’이라는 이름을 쓰게 됐다. 그는 1998년 ‘안나의 집’을 세우고 노숙인 150만 여명에게 식사를 제공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