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두레수도원
▲눈 덮인 동두천 두레수도원.
야고보서를 일컬어 ‘로마서의 부록’이라고도 하고, ‘제2의 로마서’라고도 합니다.

로마서의 중심 메시지는 믿음으로 구원 받는 도리를 가르쳐 줍니다. 그런데 그 믿음이 말로만 일컫는 믿음이 아니라 행함이 뒤따르는 믿음이라야 한다는 가르침을 야고보서가 일러 주기 때문입니다.

야고보서 2장이 이를 지적하여 줍니다.

“내 형제들아 만일 사람이 믿음이 있노라 하고 행함이 없으면 무슨 유익이 있으리요. 그 믿음이 능히 자기를 구원하겠느냐? 만일 형제나 자매가 헐벗고 일용할 양식이 없는데 너희 중에 누구든지 그에게 이르되 평안히 가라, 덥게 하라, 배부르게 하라 하며 그 몸에 쓸 것을 주지 아니하면 무슨 유익이 있으리요. 이와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그 자체가 죽은 것이라(야고보서 2장 14-17절)”.

야고보서 2장에서는 믿음을 2가지로 구분합니다. 산 믿음과 죽은 믿음입니다. 산 믿음은 행함이 뒤따르는 믿음을 일컫고 죽은 믿음은 행함이 없이 말로만 이르는 믿음을 일컫습니다.

“영혼 없는 몸이 죽은 것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니라(야고보서 2장 26절)”.

로마서에서 믿음으로 구원 받는 도리를 강조하다 보니, 그 믿음이 실천이 없어도 믿음만으로 구원에 이른다고 그릇 생각하기 쉽겠기에 야고보서에서 이를 보완하여, 믿음으로 구원 받는 것이 틀림없는데 그 믿음은 행함이 따르는 믿음이라야 함을 야고보서에서 일러 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