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긴급 방역대책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천명 선에 근접한 것과 관련해 “지금의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거리두기 3단계로의 격상도 불가피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거리두기 3단계 기준과 그에 대한 조치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전환 기준은 전국 주평균 확진자 800~1000명 이상이거나, 2.5단계 상황에서 더블링 등 급격한 환자 증가가 주요 지표다. 3단계가 되면 되면 결혼식, 학원, PC방 실내체육시설 등 대부분의 시설이 집합 금지 되고 종교 시설의 경우 1인 영상만 허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중점관리시설인 노래방의 경우 1단계는 방 사용 후 즉시 소독하고 30분 후 사용이 가능하다. 1.5단계는 시설 면적 4㎡ 당 1명으로 제한, 음식 섭취가 금지된다. 2단계는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 2.5단계부터는 집합 금지다.

일반관리시설인 결혼식의 경우 1단계는 기본 방역수칙 의무화(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환기, 소독 등), 1.5단계는 시설 면적 4㎡(약 1.2평) 당 1명으로 인원 제한, 2단계는 100명 미만, 2.5단계는 5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되며 3단계는 집합이 금지된다.

일반관리시설인 장례식의 경우는 1단계는 기본 방역수칙 의무화(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환기, 소독 등), 1.5단계는 1.5단계는 시설 면적 4㎡ 당 1명으로 인원 제한, 2단계는 100명 미만, 2.5단계는 5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되며 3단계는 가족 참석만 허용된다.

일반관리시설인 식당과 카페는 1단계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150㎡ 이상), 1.5단계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50㎡ 이상)다. 2단계부터는 카페는 포장 배달만 허용되고, 음식점은 8㎡ 당 1명(21시 이전), 21시 이후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일반관리시설인 학원의 경우 1단계는 기본방역수칙 의무화, 1.5단계는 시설 면적 4㎡(약 1.2평) 당 1명, 2단계는 음식 섭취가 금지되며, 설 면적 8㎡(약 2.4평) 당 1명 또는 두 칸 띄우기, 시설 면적 4㎡ 당 1명 또는 한 칸 띄우고 21시 이후 운영 중단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 2.5단계는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고, 3단계는 집합 금지된다.

일반관리시설인 PC방의 경우 1단계는 기본방역수칙 의무화, 1.5단계는 좌석 띄워 앉기(칸막이 있으면 제외), 2단계는 음식 섭취가 금지(칸막이 있으면 제외)된다. 2.5단계부터는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고 3단계부터는 집합 금지다.

일반관리시설인 실내체육시설의 경우 1단계는 시설 면적 4㎡(약 1.2평) 당 1명, 1.5단계부터는 음식 섭취가 금지되며 2단계는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2.5단계부터는 집합 금지다.

이 밖에 학교의 경우 1단계는 전체 인원의 2/3만 등교를 권고하고 1.5단계는 전체 인원 2/3으로 등교를 제한한다. 2단계에서는 전체 인원의 1/3만 등교를 권고(고등학교는 2/3)하며, 시도교육청 조정 시 최대 2/3 등교가 가능하다. 2.5단계에서는 전체 인원의 1/3 등교로 제한되고, 3단계는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다.

종교시설은 1단계는 좌석 한 칸 띄우기, 모임과 식사 자제 권고, 숙박행사 금지, 1.5단계는 인원이 30% 이내로 제한되고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2단계에서는 인원이 20% 이내로 제한되고 모임과 식사는 금지, 2.5단계에서는 인원이 20명 이내로 제한되고 모임과 식사는 금지, 3단계에서는 1인 영상만 허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