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이하 문선연)과 영화관 필름포럼이 올해도 대림·성탄 영화, 그리고 묵상집을 추천했다.

문선연과 필름포럼 측은 “비록 거리에서 성탄 분위기를 느끼거나 이웃들과 함께 모여 온기를 나누기는 어렵더라도, 예수님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매일의 묵상 한 편씩과 감동적인 영화 한 편이 우리의 마음을 더욱 따뜻하게 채워줄 수 있으리라 생각해 고심하고 엄선에 영화 4편과 묵상집을 소개한다”고 했다.

올해의 추천 영화는 ‘부활: 그 증거’와 ‘아이 빌리브(I believe)’, ‘모두의 천사 가디’, ‘봉쇄수도원 카르투시오’다.

‘부활: 그 증거’는 ‘내려놓음’의 저자 이용규 교수와 배우 권오중, 이성혜가 인도 바라나시와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카타콤 등지를 찾아다니며 산 자와 죽은 자들 사이에서 삶과 죽음, 그리고 부활에 대해 탐색하는 여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아이 빌리브’는 절젼 페렛스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로완 스미스, 맷 린드퀴스트, 윌포드 브림리가 주연으로 함께한다. ‘아이 빌리브’는 비기독교인 집안의 아홉 살 소년 브라이언이 믿음을 갖게 된 후 안티 크리스천인 부모와 하나님을 믿지 않는 주위 사람들을 전도하기 위한 고군분투와 기적과 같은 기도 응답 등의 이야기들을 담은 드라마 장르의 영화다.

제12회 국제사랑영화제의 개막작이기도 한 ‘모두의 천사 가디’는 마을에서 존경받는 음악교사 ‘레바’가 선천적 특수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 아들 ‘가디’를 위한 아버지의 사랑을 담은 코미디, 드라마 장르의 영화다.

‘봉쇄수도원 카르투시오’는 KBS1 ‘세상 끝의 집- 카르투시오 봉쇄수도원’의 확장판으로, 다큐멘터리 영화다. 11명의 수사가 살아가는 소박하고 평범한 일상을 담았다.

이밖에 문선연과 필름포럼은 “우리는 올 한해,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와 기후 변화로 인한 자연 재해를 겪으면서 그 근원에 dsldrks이 가해자가 되어 생태환경의 파괴를 일삼았음을 다시 한 번 인식했다”며 “생태적 회개와 묵상을 담은 ‘성경 속 나무로 느끼는 하나님의 현존’을 추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