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예, 조권과 듀엣곡 발표… “서로 위해 기도하고 응원”

김신의 기자  sukim@chtoday.co.kr   |  
▲선예와 조권의 듀엣 앨범 ‘첫 페이지’.
▲선예와 조권의 듀엣 앨범 ‘첫 페이지’.

선예가 최근 조권과 듀엣곡 ‘첫 페이지’로 돌아왔다. 원더걸스 출신인 선예는 2013년 캐나다 출신의 제임스 선교사와 결혼하고, 2015년 7월 원더걸스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이번 앨범은 선예가 원더걸스를 탈퇴한 후 약 7~8년 만에 발표한 것이다. 조권은 선예와 절친으로, 선예 결혼식 당시 사회를 맡기도 했으며, 같은 기독교인이기도 하다.

‘첫 페이지’는 S2엔터테인먼트의 ‘#S2: Sound of HEART’ 프로젝트로, 조권과 선예는 ‘조권의 첫 페이지’, ‘선예의 첫 페이지’라는 제목을 통해 서로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조권은 “2001년 고운 미모로 주목받았던 선예, 그리고 조금은 유별났던 나는 친구가 되었다. 힘들고 어려웠던 상황에서도 마음만은 서로의 응원으로 풍성할 만큼 위로를 했던 게 기억에 생생하다. 나보다 먼저 데뷔를 한 선예가 부럽다기보다 정말 나의 일처럼 기뻤고, 그 후 2AM으로 데뷔한 나를 누구보다 자기 일처럼 기뻐해 줬던 친구”라고 선예를 소개했다.

조권은 “우리는 20대를 그렇게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달렸었다. 지금도 우리는 각자의 위치에서 각자의 역할에 충실하며 서로를 위해 기도하고, 그리워하고, 응원한다. 언젠가 ‘우리 꼭 한번 듀엣 하자!’라고 했었는데 지금 그때 한 말이 현실이 되었다. 가수의 꿈을 같이 시작했던 선예와 함께 부른 ‘첫 페이지’. 너무나도 감사한 마음”이라고 했다.

선예는 “첫 페이지를 부르면서 2001년 13살 여름, 권이를 처음 만났던 때가 계속 선명하게 떠올랐다. 동갑내기의 우린 금세 친해졌고, 연습생이 되고 나서도 서로의 꿈을 진심으로 응원했다. 그때, 권이와 나중에 꼭 듀엣을 하자던 약속이 20년 후 이렇게 현실로 이뤄졌다”고 했다.

선예는 “13살, 오디션 당시 홍승성 회장님과도 처음 만났다. 어린 나의 눈에도 정말 열정이 대단하셨고, 넘치는 카리스마와 자상함을 동시에 갖추신 분이었다. 원더걸스가 데뷔하기 직전 회장님께서 우리에게 ‘환경이 변해도 사람은 변하면 안 된다.’라고 말씀하신 게 시간이 지나도 계속 마음속에 남아있다”며 “첫 페이지라는 곡을 통해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아름다웠던 나의 연습생 시절을 다시 돌아보고, 또 현재의 나를 들여다볼 수 있는 감사한 시간이 되었다. 또한 오랜만에 참여하는 곡을 나의 멋진 친구 권이와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행복하고 감사한 선물”이라고 했다.

한편 선예는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자신의 신앙에 대한 나눔을 이어오고 있다. 선예는 “예수님께서 얼마나 나를 사랑하셨는지, 그분은 나를 위해 죽으셨다. 죽음으로 날 사랑하셨다”며 “나는 이 사랑을 세상 드러내는 것을 주저하거나 부끄러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간증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