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지역뿐 아니라 세대와 영역으로 확대를
성도들 은사를 사역으로, 창조적·선교적 목회
교회 울타리 넘어 삶의 자리 속 복음 일꾼으로

황덕영 교회건강연구원
▲황덕영 목사가 강의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코로나는 한국교회를 영적으로 기경하고 깨어 있어야 한다는 경각심을 가질 소중한 기회일 수 있습니다. 지금은 모두가 힘들기 때문에, 불신자들의 구원이 더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한국교회건강연구원(원장 이효상 목사) 주최 2021년 새해 준비 사역 설명회에서는 황덕영 목사(평촌 새중앙교회)가 ‘코로나 시대 지역의 벽을 넘는 선교적 교회’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30일 오후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그는 “코로나 이전에도 했던 사역들은 제외하고, 코로나 이후 지난 1년간 집중했던 부분들을 나누고자 한다”며 “목회 전략도 중요하겠지만, 목회 철학이 더 중요하다. 방법론이 안 되면, 역동성을 갖기 어렵다”고 말했다.

황덕영 목사는 “무엇보다 변치 않는 하나님 말씀에 기초해서, 예수님의 지상 명령대로 제자 삼는 사역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 땅의 교회는 예수님의 마지막 대사명에 의하면 ‘파송된 공동체’이고, 좀 더 급진적으로 말하자면 모든 성도들은 복음의 일꾼, 선교사가 될 수밖에 없다”고 전제했다.

황 목사는 “코로나 이후 예배가 중요해졌지만 이는 천국 가서도 계속해야 한다. 그러나 ‘선교적 사명’은 이 땅에서만 주어진 것”이라며 “성도들을 구원 이후 바로 데려가시지 않고 이 땅에 두신 이유가 바로 ‘선교’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연결돼 있다. 그리고 이웃 사랑의 본질에 ‘전도와 선교’가 있다”며 “이는 교회가 놓쳐서는 안 되는 우선순위이다. 집사와 권사 같은 직분이 있지만, 결국은 모두 선교사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황덕영 목사는 “선교의 지평은 교회가 속한 지역뿐 아니라 노인과 청년 등 각 세대, 의료와 경제 등 모든 영역으로 확대돼야 한다”며 “우리는 지금 성도들의 달란트를 묻어두고 있는 것은 아닌가? 그들의 달란트가 선교적 목적을 향해 헌신되고 있는가? 전통적 교회 사역에 성도들을 배치할 뿐 아니라, 성도들의 은사를 ‘사역’화하는 창조적이고 선교적인 목회를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황 목사는 “초대교회는 일상에서 복음을 전했다. 군인은 군인에게, 학생은 학생에게 삶의 자리에서 전도했다. 그러므로 전도 방법보다는 전도자가 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선교가 교회 사역 중 한 부분이 아니라, ‘선교 중심의 교회’가 돼야 한다. 모든 목양의 클라이막스가 ‘파송’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자훈련은 ‘죽는 훈련’이다. 제자훈련과 성경공부라는 타이틀로 이뤄지고 있더라도, 교회 안에서 일하는 일꾼만을 양성하는 것은 엄밀히 말해 제자훈련이 아니다”며 “성도들이 교회의 울타리를 넘어 세상에 뿌리를 내리고, 삶의 자리에서 선교사와 복음의 일꾼으로 살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교회당은 비대면이라도, 가정은 늘 대면이다. 다른 의미에서, ‘가족 구원’에 있어 절호의 찬스이다. 불신자 가족이 있다면, 말로만이 아니라 사랑의 섬김과 실천을 함께해야 한다”며 “올해 각 가정의 집 문에 붙이는 교패를 전부 교체했다. 비대면이지만 집집마다 방문해 문고리 심방과 전도를 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황덕영 목사는 “당장 교회에 나오는 일보다, ‘공동체 의식’이 더 중요하다. 잘 나오다 코로나 때문에 안 나오는 사람들은 사실 ‘가나안 성도’라고 할 수 없다. 공동체 의식이 있기 때문”이라며 “저희는 가정에서 예배를 개척하고 ‘가정 교회’가 되는 ‘비전 캠퍼스’를 시작했다. 모두 힘든 이 시기에 가정과 이웃을 섬기고 복음을 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목사는 “세계 선교도 마찬가지다. 직접 가지 못하더라도 구체적기도제목을 나누고 선교적 DNA를 깨울 수 있다. 모두가 힘든 이 시기에 누가 선교해야 하겠는가? 우리가 해야 한다”며 “‘땅끝’이 이웃으로 와 있다고 할 수 있는, 국내 이주민들도 섬겨야 한다. 저희는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없는 이주민들을 섬길 기회를 주셨다”고 밝혔다.

그는 “어렵지만 섬길 때, 하나님께서 열매를 맺게 하시는 것 같다. 올해 저희 교회가 예년보다 더 많이 선교하고 구제한 것이 제 간증이다. 넘치고 풍족할 때는 누구나 할 수 있겠지만, 올해는 결단이 필요했다”며 “성도들이 불신자들을 마음에 품고 기도하게 해야 한다. 이 시대 교회는 메시지를 전할 뿐 아니라 사랑을 실천해야 한다. 오늘날 키워드는 ‘섬김’”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