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연합예배 대회장 소강석 목사
▲대회장 소강석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가 한국교회 연합의 필요성을 호소하고 있다. ⓒ송경호 기자
동로마교회 역사 보며 교회 분열의 무서움 깨달아

기득권 내려놓고 한국교회 세우는 연합예배 되자

202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대회장을 맡은 소강석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 새에덴교회)가 내년 4월 4일 개최되는 예배를 한국교회 연합의 마중물로 삼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했다. “모든 밥그릇, 기득권 다 내려놓자”고도 했다.

소 목사는 11월 23일 오후 5시 예장 합동 총회회관에서 열린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 출범예배 설교에서 “오래 전부터 하고 싶은 말이 있었다”며 “동로마교회가 무너진 역사를 보면, 얼마나 교회의 분열이 무서운 것인지 알 수 있다”고 했다.

소 목사는 “코로나가 왔을 때 한국교회는 온라인 예배가 성경적으로 맞느냐 아니냐 논쟁했다. 한쪽에선 온라인 예배를 병행하자고 하고 다른 곳에선 현장예배를 강행한다고 하며, 한 목소리를 내지 못해 언론의 지탄을 받았다. 가슴 아프고 서글펐다”고 했다.

소 목사는 “한국교회는 먼저 성령 안에서 하나되어야 한다. 하나되어야 한국교회를 세울 수 있다”며 “각 교단의 총무님들, 취재하러 온 언론사들 한 마음을 가지면 하나의 연합기관을 만들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 기독교 생태계는 동로마 영토가 작아지는 것처럼 좁아지고 있다. 이것이 눈에 보인다”며 “부활절 연합예배에서 한국교회가 ‘원 어게인’, 다시 하나되는 위대한 제단을 하나님 앞에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2021년이 한국교회가 하나되는 원년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래야 천국에 가서도 부끄럽지만 이런 일이라도 했다고 칭찬받을 수 있지 않겠느냐”며 “마음을 모아 달라. 밥그릇 다 내려 놓고, 한국교회의 공익을 위해 헌신할 수 있다면 모든 기득권 내려놓고 다시 한 번 한국교회를 세우는 부활절연합예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인사말씀 순서에서 다시 단에 오른 소 목사는 “현장을 다니며 동로마제국의 역사를 정확히 공부했다. 언젠가 때가 오면 어떻게 한국교회를 하나되게 할 것인가 현장 수업을 하며 구상했다. 존경하는 총무님들께서 마음을 모으면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퍼포먼스의 예배가 아니라, 부활의 빛으로 하나되어 한국교회를 지키고 반기독교의 악법을 막는 한국교회가 되도록 하는 예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