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청과 협력해 특산품 ‘감’ 1,500박스 나눔
서울역 쪽방촌에 2,300만원 상당 먹거리 전달식

사랑의교회
▲토요비전 새벽예배 모습.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지난 21일 전남 구례군청과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례군 감 농가 중 소작농가들을 선별해 지역 주민들을 위한 나눔 사역을 진행했다.

성도들은 2020년 한 해 주님께서 베풀어주신 넉넉함에 감사드리면서, 어려움을 당한 지역사회 이웃들과 추수의 기쁨을 나누고자 구례 특산물인 감 1,500박스를 구입했습니다.

21일 ‘토요비전 새벽예배’에는 김순호 군수(전라남도 구례군)와 인요한 박사(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센터 소장)이 자리해 사랑의교회 성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랑의교회
▲구례 특산품인 감. ⓒ사랑의교회
김순호 군수는 “지난 여름 성도님들이 구례에 내려와 ‘사랑의 밥차’와 봉사, 구제품으로 섬겨주셨고, 그 인연으로 이후에도 교회에서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이야기를 해주셨다”며 “이번에 구례의 특산품 ‘감’을 소개하게 됐다. 군민들을 대표해 도움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인요한 박사도 “구례는 한국교회에 있어 매우 중요한 지역이다. 풍토병에 걸린 선교사들이 쉼을 취하는 곳이었고, 이곳에서 성경 번역도 이루어지는 등 기념비적인 곳”이라며 “사랑의교회에서 구례를 기억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사랑의교회는 지난 여름,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구례 지역을 위해 긴급 구호을 진행한 바 있다. 성도들의 자발적인 헌금과 자원봉사로 이재민들에게 1만인여분의 식사를 제공하는 ‘사랑의 밥차’를 운영했으며, 이는 감 구입으로 이어졌다.

사랑의교회
▲쪽방촌 사랑의 나눔 지원금 전달식 모습. ⓒ사랑의교회
◈서울역 쪽방촌 주민 위한 사랑의 나눔도

사랑의교회는 서울시로부터 구세군이 위탁받아 사역하고 있는 서울시립 돈의동 쪽방상담소와 서울시립 남대문 쪽방상담소 500여 가구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나눔’ 사역도 진행한다.

이번 사역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오랜 기간 무료급식이 중단된 쪽방촌 주민들에게 먹거리 나눔으로 영양 지원을 하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구례군청도 무농약 쌀과 감으로 사역에 동참했다.

당초 쪽방촌을 직접 방문해 2,300만원 상당의 쌀, 김장김치, 반찬 등 긴급 먹거리를 지원하고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을 위로할 예정이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으로 방문은 취소됐다.

사랑의교회는 “올해 대구경북 지역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구호물품 지원, 전남 구례 수해복구 사역 등을 지원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재난재해로 고통받는 이웃들을 섬기고, 어려움에 처한 지역사회를 위한 사역을 계속해서 감당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