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 제39선거구서 50.6% 득표
한인 정치력 신장, 한미 가교 역할 할 것
차세대 한인 정치인, 주류 진출 확대 기대

영 김 후보, 공화당, 민주당, 하원의원,
▲지난해 6월 선거 킥오프 행사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공화당 영 김 후보. ⓒ미주 기독일보
미국 대선과 함께 치른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서 한국계 영 김(58·한국명 김영옥) 공화당 후보가 연방 당선을 확정했다.

캘리포니아주 제39선거구에 출마한 김 후보는 13일 17만 2천 253표(득표율 50.6%)를 얻어, 16만 8천 108표(49.39%)를 얻은 민주당 길 시스네로스 후보와 접전 끝에 승리를 확정지었다.

1962년 한국 인천에서 태어난 김 당선인은, 어린 시절을 서울에서 보낸 뒤 1975년 가족들과 미국령 괌으로 이주했다. 괌에서 중학교를, 하와이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SC)에 진학해 경영학을 전공하면서 캘리포니아로 이주했다.

김 당선인은 대학 졸업 후 금융계에서 일하다 의류 사업가로 변신했으며, 선거컨설턴트이자 한미연합회 전국회장을 지낸 남편 찰스 김 씨의 권유로 정치에 입문했다.

김 당선인은 친한파 공화당 중진이자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서 13선을 한 하원 외교위원장 에드 로이스(Ed Royce) 의원의 보좌관으로 정치에 입문해 21년을 근무했으며, 2014년에 캘리포니아주 의원에 당선돼 캘리포니아주 의회에 입성했다.

에드 로이스 의원의 아시아 정책보좌관으로 활동할 당시 한미자유무역협정, 북한인권 현안 법안,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한 정책을 도맡으며 한국 정계에도 이름을 알렸다.

그녀는 2018년 치른 하원의원 중간선거에서 공화당 후보로 캘리포니아주 제39지구에 출마해 잠정 개표 결과 당선이 유력했으나, 막판 우편투표가 개표되면서 시스네로스 의원에게 약 4천 표 차로 아쉽게 낙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