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 영화제
▲제10회 북한인권국제영화제(North Korean Human Right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NHIFF) 포스터.
제10회 북한인권국제영화제(North Korean Human Right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NHIFF)가 오는 6일 오전 10시부터 8일 오후 11시까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 상영회(Online Screening)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장호, 오현주 공동 조직위원장은 “지난 10년은 쉽지 않은 길이었다. 그러나 해마다 영화제를 찾아주고 응원해준 수많은 관객들이 있었기에 10년을 달릴 수 있었다. 영화제를 응원하고 힘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 전한다”고 했다.

이어 “지난 2011년 영화제가 시작된 이후 우리 영화제는 북한내부의 현실을 담은 영화를 비롯해, 탈북자들의 실태와 정착, 더 나아가 우리 사회가 함께 풀어가야 할 분단의 통일이라는 주제를 다룬 영화들을 소개해 왔다”며 “또 매년 북한인권영화 제작지원 사업을 통해 수많은 젊은 작가들과 감독들이 북한인권 영화제작에 참여에 참여하였다. 이 과정에 영화 ‘아리아’가 한국영화 최초로 밀라노국제영화제 단편부문 대상을 차지하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2020년 올 영화제에서는 지난 10년을 정리하면서 북한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고, 탈북자 문제를 비롯한 북한인권은 어디쯤 가고 있는지를 생각해보는 작품들을 상영한다”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현장에서 관객과 감독, 배우들이 함께하는 생동감은 사라졌지만 국내외에서 더 많은 관객들이 영화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다소 위로가 된다”고 했다.

상영작품은 동영상 전문 플랫폼인 비메오(Vimeo)를 통해서만 관람이 가능하다. 영화를 좋아하고 북한인권 개선을 염원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자유롭게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영화는 제10회 영화제 홈페이지(https://nhiff.modoo.at/)에 접속한 후 상영작 소개페이지에서 보고 싶은 영화의 하단 부분에 ‘영화보기’를 클릭하면 관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