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독감 백신 접종 뒤 이틀 만에 숨진 인천 10대 고교생의 형이 동생의 죽음이 독감 백신과 관련없다는 부검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국민청원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인천 17세 고등학생은 14일 독감백신을 맞고 16일 사망했다.  이 고등학생 형은  "동생이 주사를 맞고 기운이 없었다. 국과수는 치사량의 아질산나트륨이 나왔다하지만 백신과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로 종결지으려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숨진 고교생이 아질산나트륨을 구매한 것까지 확인했다며 위에서 아질산나트륨이 치사량 4g이 나온점을 고려할때 극단적 선택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아질산나트륨은 흰색의 결정으로, 물에 매우 잘녹고 흡습성이 있다. 공업용, 의학용으로도 사용되지만 식품첨가물로 가장 잘알려져 있으며, 특히 햄, 소시지, 베이컨 등의 가공육에 매우 높은 확률로 거의 다 들어간다. 

치사량은 성인의 경우 4~6g 정도인데, 대량 복용시 혈액중의 헤모글로빈을 산화시켜 헤모글로빈의 산소운반 능력을 상실시키는 메트헤모글로빈을 형성, 죽음에 이르게 한다. 중국에서 만든 식제품에 대량의 아질산염이 들어가 중독 증세를 일으켜 문제가 된 적이 있었고, 소금으로 착각하고 국에 아질산염을 넣었다가 호흡곤란으로 죽는 사고도 있었다.

지난 인천 17세 고등학생은 14일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받았으나 16일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