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왼쪽부터) 배우 박상원, 박정아, 유지태, 양호승 월드비전 회장, 배우 이광기, 정애리,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 양학선, 정석문 아나운서. ⓒ월드비전 제공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지난 19일, 백범 김구 기념관 컨벤션홀에서 7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100명 규모 내의 월드비전 친선·홍보대사 등 귀빈이 참석한 가운데, 월드비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동시 진행됐다.

월드비전의 70주년 역사를 담은 영상과 양호승 회장의 개회사로 시작을 알린 이번 기념식에는 박노훈 이사장·유관 단체장·교계, 학계, 기업 관계자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참석해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나눴다.

70주년 기념식은 월드비전의 다양한 후원 사업에 참여하며 선한 영향력을 실천해온 후원자와 기업, 친선·홍보대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시상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30년간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활동해 온 배우 김혜자와 후원 10주년을 맞은 박정아·이광기에게 기념패를,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는 정애리·박상원 친선대사에겐 ‘국제총재 특별상’을 전했다. 또한 2011년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활동하고 있는 배우 유지태와 2008년부터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김효진, 부부가 함께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한혜진·기성용 부부와 개그우먼 박미선 홍보대사에게는 한국월드비전 회장상을 전달했다.

이외에도 2008년부터 번역봉사를 해온 김영자(45년생) 봉사자, 1992년부터 현재까지 후원을 해온 동시에 2005년부터 봉사를 해온 최병길(54년생) 후원자에겐 오랜 기간 꾸준한 봉사와 나눔에 대한 노고를 치하하며 ‘서울시의회의장상’을 수여했다. 또한 유년기 시절부터 월드비전으로부터 후원을 받아 올림픽 체조 금메달리스트의 꿈을 이루고 현재는 ‘꿈꾸는아이들 꿈멘토’로 활동 중인 양학선 선수는 ‘한국월드비전 회장상’을 수상했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월드비전의 다양한 사업에 동참해온 기업과 교회, 기관에도 감사패를 전달했다.

양호승 월드비전 회장은 “오늘날의 월드비전을 있게 한 것은 꾸준한 후원과 나눔을 통해 선한 영향력의 가치를 더해준 후원자와 봉사자 분들”이라며 “이 자리를 빌어 70년이라는 월드비전의 역사에 함께 해주신 일상 속 영웅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창립 70주년을 맞아 오는 22일 국내 위기아동지원 사업의 성과를 돌아보고 방향성을 제시하는 국내성과포럼 ‘위기에서 꿈으로’도 온라인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월드비전은 1950년 6.25전쟁 이후 부모를 잃고 고통받는 아이들을 돕기 위해 밥 피어스 목사로부터 시작되었다. 한국월드비전은 1991년까지 해외 후원자들의 도움을 받아오다 1992년부터 도움을 받던 기관에서 모금을 통해 도움을 주는 국제구호개발 NGO 단체로 전환을 이뤘고 현재는 전 세계 월드비전 중 최대 후원국의 하나로 성장했다. 대한민국 최초의 모금저금통인 ‘사랑의 빵’ 저금통 캠페인, 청소년 봉사 프로그램 ‘기아체험 24시’, 청소년 세계시민의식 함양 프로그램 ‘세계시민학교’등을 진행하며 대한민국의 기부문화 확산에 힘써왔다. 지난 70년간 총 140만 2,514명의 후원자가 월드비전의 후원에 동참했으며, 이를 통해 전 세계 100여 개국 2500개 사업장에서 지구촌 이웃 2억 명의 삶의 바꾸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