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치방역진상규명시민연대
▲지난 3일 유튜브를 통해 ‘코로나19 정치방역 진상규명 국민대회’를 개최한 코로나19 정치방역진상규명시민연대. ⓒ크투 DB

코로나19정치방역진상규명시민연대(이하 연대)가 최근 ‘자유의 가치와 기본권 사수 국민 저항권 행사’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연대는 “코로나19는 문재인 정권이 시진핑의 방한을 위하여 ‘중국과 고통을 나누겠다’면서 코로나19의 발원지 중국인을 무제한 국내에 입국시키면서 우한폐렴을 국내에 확산시켜 국민들을 코로나 재앙속에 몰아 넣은 절대적인 책임이 있다”며 “코로나19에 날 벼락맞은 국민은 10월 9일 현재 428명이 참혹하게 희생되었고, 24,476명의 확진 피해자, 수십만명의 강제격리 피해자, 수백만명의 강제검사 피해자와 교회의 피해는 물론 생활터전이 무너진 400여만명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이 코로나19의 고통에 신음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특히 문재인 정권은 4.15부정선거, 울산부정선거, 김경수 드루킹, 유재수, 조국, 윤미향, 추미애 아들 군 특혜 등에 분노하여 광화문에 나선 8.15 집회 참여 시민과 교회를 탄압하고 문재인 정권의 부정선거 등 비리를 덮기 위하여 사기방역 정치방역 재인산성 방역으로 무소불위의 포악한 독재의 총칼을 휘두르고 있는 것”이라며 “자유의 가치를 신봉하는 자유대한민국 국민은 문재인과 정부여당,국회와 야당, 검찰, 사법부, 경찰, 민주당 당군이 자유대한민국 헌법과 나라의 주인인 국민을 섬기고 지켜낼 책임을 버리고 자유대한민국 체제를 철저하게 해체하는 반국가 세력의 시녀로 전락한 지 오래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연대는 “자유대한민국 국민은 대한민국 파괴세력의 사기방역 독재에 맞서 싸울 방법은 국민저항권 행사가 유일하고 합법적인 저항 수단이기 때문에 오직 국민만의 힘으로 사기방역, 정치방역, 공작방역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하여 ‘코로나19 정치방역 진상규명시민연대’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또 “8.15 집회에 참여했던 시민중에 28,839명이 강제 검진을 받은 결과 1%가 안 되는 280명이 확진자로 판정되어 8.15 광화문 집회에서는 감염자가 없다는 의료전문가의 판단에서 보듯이 문재인정권이 교회와 자유시민을 코로나19 전파자로 몰아 탄압하고 집회의 자유를 압살하려고 사기방역 독재를 쓰고 있다는 사실이 분명히 밝혀지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문재인 정권이 국민의 생명을 중국 시진핑을 위해 버리면서 코로나19를 국내에 유입하여 국민을 참담한 재앙속에 빠뜨린 모든 죄악을 ‘코로나19 정치방역진상규명시민연대’가 철저히 밝혀 내어 피해자에 대한 국내, 국제적 피해보상 청구소송을 제기하고, 사기정치방역으로 덮어버린 4.15부정선거, 드루킹 사건, 조국, 윤미향, 추미애 아들 군 특혜와 북한군에 학살된 자국민 등에 대한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성명서에는 코로나19정치방역진상규명시민연대, 국민저항운동본부, 국민투쟁본부사기방역대책위원회, 국민주권자유시민연대, 대한민국ROTC애국동지회, 전국예비군구국총연합이 참여했다.

코로나19 정치방역진상규명시민연대는 지난 3일 유튜브를 통해 ‘코로나19 정치방역 진상규명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당시 대회는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 자유책임, 일파만파 외 1400여개 시민 단체가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