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삶의 일이, 내 앞의 사람이, 내 자신 혹은 내 마음이, 놓여진 상황이, 늘 기쁘지는 않습니다.

아니 오히려 좋은 일보다 기분 또는 마음이 상심되는 일이 더 많은 것이 인생입니다.

왜냐하면 우리 인생이라는 것이, 죄악의 근본을 가지고 있기에 주님 은혜가 충만하지 않는 동안은,
얼마든지, 언제든지, 우리 인간의 죄악과 본성 근원이 그 인생과 주변을 흔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할 때 계속 상심에 빠져 그것이 일상의 정형으로 자리잡아 삶이 우울 모드로 고착됨은 미욱입니다.
삶은 해 뜨고 해 지는 것처럼, 변화가 있고, 회복이 있고, 새로움이 있고, 새 역사와 무대가 있습니다.
이것을 부인하면 우리는 우리 삶을 망가뜨리려는 사단의 수법에 넘어가는 것입니다.

사단은 지나치게 사고를 가지치기 시켜, 우리 생각이 종합 결론을 통해 새 길 희망으로 감을 막습니다.
사단은 언제나 우리를 고단해 지치게 하고, 생각조차 귀찮아져 하나님 은혜와 은총에서 멀어지게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때로 내 고착적 생각의 구조로부터 새로운 시도와 틀을 재구성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이제까지 살아온 내 삶의 틀에서 내게 주어진 사항 내용 사물에 대한 감정적 선호 등,
소위 모든 정보 내용들을 판별 평가하고 가치화 시키며, 분량을 달아 나의 기쁨과 슬픔을 결정합니다.

그런데 우리 인생의 발전은, 어느 날 문득 내가 구조적으로 미끄러져가 결론에 이르는 사고구조에 대해,
정말 그것이 맞는 것일까에 대한 합리적 의구심을 품어 점검하고 또 점검하는 과정을 필요로 합니다.
역사는 늘 그러한 반드시 비판적이 아니라, 합리와 발전적 진보를 위한 점검을 통해 앞으로 나아갑니다.

그러므로 살아가면서 기쁨대신 슬픔이라 여겨지고, 마음에 분이 나고, 억울하고, 창피하다 생각될 때,
그것이 진정 바른 판단과 근거 기준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일까에 대해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 기준과 구조가 하나님의 말씀의 틀에 맞았다면 더 확신을 가지면 되고,
혹 하나님 말씀의 기준과 구조로부터 언제부터인지는 몰라도 현재는 분명히 다른 길 위에 있다면,
생각과, 마음의 색깔인 정서를 수정하고, 하나님이 주시기 원하셨던 성도의 기쁨으로 전환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뜻은 어떤 순간과 상황에서도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입니다.
“내 상황과 마음은 그렇지 못한데요” 하고 항변할 것이 아니라,
그 말씀을 믿고 말도 안 되는 것 같아도, 내 사고의 방향과 정서를 정리하여 말씀에 맞추어야 합니다.

그것이 반복되면, 어느덧 그 반복 속에 우리는 사고 구조와 생각의 색깔인 정서 선정의 구조가 생깁니다.
구조란 반복 사고와 행위로 인해 생긴 흐름의 틀이며, 그 미끄럼틀을 타고 기쁨과 행복에 도착합니다.
길지 않은 세상, 주님 바라보며, 하늘 바라보며, 먼 산 바라보며, 뭉게구름 속에 주님 느껴 행복합시다.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