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총회장에 추대된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는 취임사에서 총대들에게 “함께 총회 역사의 새로운 길을 열고, 천년의 바람에도 지워지지 않을 불멸의 역사를 써 나가자”며 “한국교회 서판, 세계 교회사의 서판에 합동 총회 이름을 다시 써 나가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