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고신 신임 임원들. ⓒ예장 고신 제공
▲예장 고신 신임 임원들. ⓒ예장 고신 제공
예장 고신총회가 신·구 임원 교체식을 진행했다.

이임한 신수인 전 총회장은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시기에 총회장을 맡아 회기를 마치게 됐다”며 “‘코로나 총회장’이라는 좋지 못한 명칭도 얻게 됐는데, 코로나는 평생 기억하게 살게 될 것 같다”고 했다.

신 전 총회장은 “힘든 부분이 많았지만 박영호 부총회장님과 임원들이 곁에 계셨기에 힘을 내서 함께 견뎌 오늘에 이르게 됐다”며 “훨씬 더 훌륭한 분들로 새 임원회가 구성된 듯해, 희망찬 고신 교단의 미래를 소망해도 될 것 같다”고 했다.

박영호 신임 총회장은 “작은 갈등이라도 교회에는 큰 장애가 될 수 있기에, 바울은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고 권면했다”며 “복음과 신앙을 위해 한 뜻으로 협력하면 좋은 역사를 만들 수 있으리라는 확신이 든다”고 했다.

박 총회장은 “코로나19가 우리의 삶을 파괴하는 가운데, 하나님께서 ‘십자가를 질 수 있느냐’ ‘아골 골짝 빈 들에도 갈 수 있느냐’고 물으시는 것 같다”며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총회를 이끌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