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고신 정·부총회장에 박영호 목사(경남노회/창원새순교회)와 강학근 목사(대구동부노회/서문로교회)와 우신권 장로(서울중부노회/서울보은교회)가 당선됐다.

오후에 진행된 임원 선거에서 총회장에는 단독 입후보한 박영호 목사는 찬성 400표 반대 97로 무난히, 3명의 후보가 나섰던 목사부총회장에는 강학근 목사가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선출됐다.

이 외에 서기 최성은 목사(서울서부노회/남서울교회), 부서기 강영구 목사(마산노회/마산동광교회), 회록서기 김희종 목사(경남남부노회/유호교회), 부회록서기 신진수 목사(경남노회/한빛교회), 회계 김태학 장로(대구서부노회/대구열린교회), 부회계 김광웅 장로(부산서부노회/시온성교회)가 단독입후보해 추대됐다.

선거에 앞서 소견 발표에서 박영호 목사는 “하나님께서 모두에게 주신 삶의 표준인 성경과 고신의 헌법과 장로교의 역사와 전통 속에서, 고신 교회를 말씀 위에 세우고 세상에서 본연의 사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성실히 봉사해서 보답할 것”이라고 했다.

강학근 목사는 “코로나19로 예배가 어려움을 겪고 총회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비상 시국에, 교회와 국가 간의 관계, 동성애와 차별금지법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교회의 협력이 절실하다”며 “이럴 때 고신 정신과 신앙으로 섬길 기회를 주시면, 힘을 다해 감당할 것”이라고 했다.

강 목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잘 준비해 고신의 미래 세대를 잘 아우를 것, 타 교단과 연계해 정부와 잘 소통할 것, 고신 정신으로 총회를 섬길 것, 총회 산하 여러 기관과 교회들을 잘 보듬고 지원할 것,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반대에 앞장서고 교회 안팎의 공격에 대비할 것 등을 공약했다.

우신권 장로는 “오직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고신의 품격을 지키고, 총회장을 중심으로 화합하는 동역의 모델을 세우며, 장로님들의 생각과 섬김이 교단 발전에 기여하도록 할 것”을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