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여성, 코로나19
ⓒ한국 순교자의 소리 제공
박해감시단체 오픈도어는 최근 북한 주민들이 ‘유령병’이라고 명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오픈도어 북한 사역자인 사이먼(가명) 형제는 “(북한) 주민들은 코로나19에 대해 인식하지 않은 상태에서 아플 수 있다. 이들은 보통 이미 영양실조 상태이며, 갑자기 사망하기도 한다. 일부는 땅에 쓰러져 죽기도 한다. 코로나19는 보이지 않는 살인자”라고 했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19 의심 사례를 한 건만 확인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소식통들은 이미 많은 북한 주민들이 감염됐다며 북한은 이 같은 바이러스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할 수단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사이먼은 “(북한에는) 백신도 없고 약도 없고 검사도 없다”며 “주민들이 어떻게 살아남겠는가? 중앙 정부와 지방 당국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매우 두려워한다. 그들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폐쇄령을 내리는 것이다. 북한 주민들 상당수가 암시장에 의존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장들이 폐쇄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장이 열려 있어도 구입할 수 있는 식료품이 거의없고, 가격은 4배가 넘게 뛰었다. 쌀 1kg을 사려면 몇 달치 월급이 필요하며 옥수수도 매우 비싸다. 중국과 국경이 폐쇄되어 대부분 무역 및 밀수 활동이 어려워졌다”고 전했다. 

또 “정부는 무엇을 해야 할지 알지 못한다. 김정은은 이 병에 걸릴 확률을 줄이기 위해 평양을 떠났다. 그는 젊은 나이지만 과체중이며 심장 질환이 있다. 아마도 안전하다고 느끼지 않아 원산에 간 것 같다. 그는 아마 아직 거기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오픈도어 현지 소식통은 해외에서 들어온 북한 노동자들에 의해 바이러스가 퍼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원래 평양 출신인 이들이 고향으로 돌아오면서, 평양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의 진원지가 되었다는 것이다.

이들은 “북한 주민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코로나 바이러스, 폐쇄령, 부족한 식량 뿐만이 아니다. 이들은 또한 폭우, 산사태, 폭염을 겪었다. 올해 북한 주민들은 정말 고통스럽다. 그들은 주민들은 돌보지 않고 자신의 안위만을 생각하는 지도자들에게 매우 화가 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생존을 위해 범죄 행위에 의지한다”고 전했다.

오픈도어는 북한 기독교인들을 위해 식료품과 의약품, 겨울 의복과 기타 생필품을 준비했으나, 국경이 폐쇄되면서 북한 주변국에서 펼쳐왔던 사역이 어려워진 상태다. 오픈도어 파트너는 종종 중국에서 북한 기독교인들을 위한 은신처를 운영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이 같은 사역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먼 형제는 “먼저 하나님께서 문을 열어주셔야 한다. 북한 주민들이 나라를 떠날 수 있게 되면 그들에게 생존 수단을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