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시의 최근 2주간 확진자 수. ⓒ부산시 공식 홈페이지

부산시가 부산 지역 교회의 확진자가 없음에도 최근 교회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부산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가 성명을 발표한 데 이어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임영문 부산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 회장은 앞서 공개한 성명에서 “부산기독교총연합회 소속 16개구군 기독교연합회 소속 교회들은 정부가 제시한 7대 방역수칙(마스크 착용/발열체크/손소독제 사용/참석자 간 1~2m 거리 유지/집회 전후 소독 및 환기/단체식사금지/출입명령부 작성)을 철저히 지키며 현장 예배를 드리기로 했다”며 “기독교의 생명인 예배를 금지시키려는, 정당성과 형평성이 결여된 부산시의 행정명령을 즉시 철회하기를 요청한다”고 하고 8월 23일과 30일 예배를 드렸다.

임 회장은 30일 예배 이후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은 종교의 자유가 있다”며 “초법적 정부가 공산사회에서 하는 일을 한다. 정부는 국민과 교회를 이간할 게 아니라 화합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코로나 정국에서 진리대로 한다면 예배를 얼마든지 쉴 수 있다. 그러나 이 정부는 초법적”이라며 “입법, 사법, 행정이 다 무너졌다. 헌법에 종교의 자유가 있다. 대통령은 이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임 회장은 “예배 중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 CCTV가 있고 자료를 다 남겨놨다. 시, 구청 등을 가면 폐쇄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는 사람이 몇 명인가. 너무 불공평하다”며 “이렇게 잘 지키는데 격려를 해야지 왜 폄하하고 이간하느냐”고 했다.

한편 부산시에 8월 20일부터 2주간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한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3일 홈페이지에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들의 장소 유형은 오피스텔, 음식점(식당), 목욕탕 또는 사우나, 운동시설, 미용실, 마트이며 교회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