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팬서
▲채드윅 에런 보스만(Chadwick Aaron Boseman). ⓒchadwickboseman 공식 인스타그램
영화 ‘블랙팬서’에서 주연인 와칸다 국왕 ‘티찰라’ 역으로 열연했던 배우 채드윅 애런 보스만(Chadwick Aaron Boseman)이 최근 세상을 떠난 가운데, 팬들 사이에 그의 생전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채드윅의 가족들은 그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가 2016년 대장암 3기 진단을 받은 사실을 밝혔다. 그는 2016년 당시 영화 ‘갓 오브 이집트’,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메시지 프롬 더 킹’, 2017년 영화 ‘마셜’, 2018년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블랙팬서’, 2019년 영화 ‘21 브릿지: 테러 셧다운’, ‘어벤져스: 엔드게임’ 등 다양한 영화에 출연했다.

이에 그의 가족들은 “진정한 파이터, 채드윅은 모든 것을 인내하며, 여러분들이 그토록 사랑하게 된 많은 영화들을 가져다 주었다”며 “많은 영화들이 수술과 투병 중에 촬영됐다”고 밝혔다. 그는 어떻게 이러한 일들을 소화해 냈을까?

채드윅은 과거 한 TV프로그램에서 “당신의 꿈을 향해 이끈 것이 무엇이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하나님”이라고 답했다. 당시 방청객 사이에서는 “아멘”이라는 화답과 함께 환호와 박수가 들렸다.

채드윅은 이 같은 대답의 이유에 대해 “왜냐하면, 매일 아침 일어날 수가 없기 때문이다. 나 자신을 마주하고 하나님을 마주하고, 앞으로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하나님의 말씀을 마주하지 듣지 않는다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듣지 못할 수도 있고, 가끔은 무시할지도 모른다. 그러면 스스로에게 ‘다른 무엇을 하면서 살 수 있을까?’라고 질문하게 된다”며 “왜냐하면, 그것(꿈)이 당신에게 주어졌을 때, 그리고 당신이 그것에 부응하지 못한다면, 당신은 스스로 미끄러졌다고 생각할 것이기 때문”이라 했다.

한편 할리우드 배우 조시 게드는 ‘이것은 나의 일생에서 최고의 마지막 글 중의 하나, @채드윅보스만’이라는 글귀와 함께 채드윅 보스만과의 주고 받았던 장문의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 메시지에서 채드윅은 “우리는 빌어먹을 코로나 때문에 격리됐고, 칼리에서 태양조차 볼 수 없게 됐지만, 이제 비는 그쳤고, 오늘의 폭풍은 지나갔다”며 “이 순간 숨을 쉬며, 하루의 독특한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우리는 맑은 하늘과 햇빛, 어두운 구름으로 뒤덮인 하늘, 그 어떠한 순간에도 하나님이 창조의 것들의 모든 순간에 즐거워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