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안섭
▲염안섭 원장. ⓒ레인보우리턴즈 화면 갈무리
염안섭 원장(수동연세요양병원)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레인보우리턴즈에서 ‘우리가 놓치고 있는 코로나 대확산의 원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현재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종류와 시작 원인에 대해 살폈다.

염 원장은 “최근 서울, 경기 일대에 확산되는 바이러스는 GH형 코로나 바이러스”라며 “초기 중국 우한발 바이러스는 S형, 대구 신천지 중심으로 한 바이러스는 V형이고, GH형은 다른 바이러스보다 확산력이 6배 높은 변종 바이러스”라고 했다.

그는 “GH형 바이러스가 어디서부터 집단 발병이 됐느냐를 찾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한 일간지 기사를 보면 GH그룹은 지난 4~5월 말부터 유행을 주도했다. 첫 번째로 유행을 퍼뜨린 곳이 이태원 동성애자 클럽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왜 하필이면 동성애자를 상대로 GH형 바이러스가 폭발했던 것일까”라며 ‘미국 국립과학원 저널(PNAS)’의 한 논문을 살폈다. 그는 “논문은 항문 성관계와 사정 행위를 남자끼리 벌일 경우 면역력을 떨어뜨린다는 가설을 제안했다”며 쥐에게 항문을 통해 프로스타글란딘(정액 안에 있는 물질) E2를 투여한 과정과 그 결과에 대해 살폈다.

염 원장은 “수컷 쥐에게 프로스타글란딘 E2 또는 D2를 주입한 항문은 피토헤마글루틴(독성 물질)에 대한 T림프구의 체외 반응을 감소시켰다. 즉 면역력이 떨어졌다. 그러나 암컷 쥐는 그렇지 않았다”며 “미국 실험 결과 동성애를 하면 면역력이 떨어진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동성애자들이 보편적으로 일반인보다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것이고, 면역력이 떨어진 집단에 코로나 변종 바이러스(GH)가 유입이 되니 변종 바이러스의 대폭발이 벌어지게 된 것”이라며 “GH형 코로나 바이러스는 일명 동성애자(Gay) 코로나 바이러스라고도 말할 수 있다고 전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정부에서는 동성애자들 인권에 발목이 잡혀서 역학조사를 잘 하지 못했다. 동선을 공개하면 인권이 침해될까봐 과잉 보호했다. 언론도 동성애라는 단어를 내리기 시작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책과 언론 등에 의해 GH형 코로나 바이러스가 대한민국 전국을 강타하게 됐고, 이것이 현재 코로나19 집단 감염의 주된 원인균이 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염 원장은 “사랑제일교회에 번진 바이러스 형태도 GH형 바이러스다. 저는 이것을 게이 바이러스의 교회 공격이라고 생각한다. 전 광화문 집회에 나가 본 적도 없다. 다만 의사로서 너무 안타까워 말하는 것”아러며 “이태원 클럽 당시 코로나 바이러스가 무섭게 번졌을 때 동성애 인권이 중요한 게 아니고 GH바이러스를 박멸해야 하니 사회적으로 대정부적으로 대응을 했다면, 이번 코로나 대확산을 막았을 것이라 저는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또 우려하는 내용이 우리나라의 검사율과 무증상 환자 비율”이라며 “해외는 무증상자 비율이 40~75%다. 그런데 동아사이언스가 6월에 우리나라 확진자 중 30%가 무증상이라고 발표를 했다. 즉 해외가 우리나라보다 무증상인 사람이 평균 2배 차이”라고 했다.

이어 “이 이유는 우리나라 검사율이 낮다는 것”이라며 “월드오미터가 밝힌 8월 18일 기준으로 한국은 검사비율이 4.6%로 세계 77위 밖에 안 된다. 아이슬란드는 검사율이 무려 148%다. 전국민을 두 번째 검사하고 있다는 말”이라고 했다.

염 원장은 “우리나라 1만 5천명의 확진자 중 무증상자가 5천명 정도다. 해외처럼 무증상자 비율이 60%라면 사실상 무증상자는 1만 명이라는 것”이라며 “이들이 증상이 없기 때문에 지역 사회를 다니며 코로나 바이러스를 확산시킬 중대한 위기 속에 빠져 있고, 이들 대다수가 이태원 게이 코로나 바이러스인 GH형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것이 우리나라 슈퍼 팬데믹의 흐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또 “지금 이 시점에 교회를 코로나 바이러스의 온상지처럼 모든 사회적 분위기를 거부한다”며 “원인을 따라가면 GH바이러스는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됐다. 당시 한국사회가 이 사실을 덮고 숨기는데 급급해서 그 부메랑이 8월에 퍼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미 저는 여러 차례에 걸쳐 게이 코로나 대확산에 대해 말해왔다. 한국교회는 동성애를 연구해온 유일 집단이다. 정부와 협력해서 코로나 문제를 잘 협력하자고 수 차례 얘기했음에도, 단 한 번도 보건복지부나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게이 코로나 확산에 대해 어떻게 예방할지 자문 의뢰를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방역 제대로 해보자고 할 때는 그렇게 무시하다가 이렇게 되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한국교회만큼은 정부와 협력할 생각이 있다. 함께 코로나를 예방할 수 있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지난 5월 이태원 클럽 코로나 사태 당시, 연락 두절 인원은 수천 명으로, 방역 당국은 “익명 검사 등 여러 방법으로 검사 접근성을 많이 높여 놓은 상태”라며 “이미 검사를 받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연락 두절에 대해 끝내 역학조사를 마무리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