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구국기도대성회’ 라텍스 장갑, 페이스쉴드
▲영락교회에서 열린 6.25 ‘한국교회 구국기도대성회’ 모습. ⓒ크투 DB
영락교회(담임 김운성 목사)에서 성도 1명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알렸다.

교회 당회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저희 교회 성도(고양시 141번)님이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접촉함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 성도님은 이번 주 동안 공예배(새벽, 수요, 금요, 주일예배)에 참석하지 않았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락교회는 방역당국의 통보를 받고 성도님들의 안전과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주일 5부 예배부터 즉각 중단 후 성도님들을 귀가시켰다”며 “8월 29일까지 모든 예배는 온라인으로 전환하며, 교회 내 현장 예배와 모든 모임을 잠정 중단해 선제적 폐쇄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주일예배와 새벽예배, 수요 1·2부 기도회는 온라인으로 드리고 금요기도회와 찬양예배는 해당 기간 내 중단된다.

교회 측은 “방역당국과의 긴밀한 협조와 방역 지침 준수를 통해, 교회와 성도들의 안전과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인도하심이 성도님의 가정에 함께하시기를 기도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