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S. 레이너 박사.
▲톰 S. 레이너 박사.

미국 라이프웨이연구소(Lifeway Research Center) 소장인 톰 S. 레이너(Tom. S. Rainer) 박사는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코로나19 이후에도 교회에 돌아오지 않은 교인들의 5가지 유형’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칼럼에서 레이너 박사는 “대부분의 교회 지도자들과 교인들이 나의 반응을 좋아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도 “팬데믹 이전 교회에 출석하던 교인들 모두가 다시 예배로 돌아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레이너 박사는 “사실 교회 지도자들이나 교인들과 일회적인 대화를 나눴을 때, ‘교인들 중 20~34%가 교회로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면서 “참석률의 관점에서, 만약 팬데믹 이전 200명이 출석하던 교회에서 20%의 성도들이 돌아오지 않는다면, 안전하다고 느낀 이후 모두가 돌아와도 160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교인들이 돌아오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왜 그들은 돌아오지 않는 것일까? 팬데믹 기간 동안 교회로 돌아오지 않는 그룹의 5가지 공통점이 있다. 이들은 상호배타적이지 않고, 중요한 중복이 있을 수 있다”며 다음과 같은 5가지를 제시했다.

1. 참석률이 줄어든 교인들

이들은 한 달에 4번 예배에 참석하던 교인일 수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전에도 이들의 참석률은 한 달에 두 번 또는 한 달에 한 번이었다. 코로나가 이 같은 추세를 더욱 강화했다. 현재 이들은 한 달에 한 번도 참석하지 않는다.

2. 연결이 끊긴 교인들

만약 한 교인이 교회의 소모임에 속해 있다면, 그가 다시 돌아올 확률은 높다. 그러나 예배만 드린다면, 참석율은 매우 낮아진다. 이 같은 현실이 개인적인 소그룹 참석을 강조하는 강력한 동기가 될 수 있도록 하라.

3. 교회 외에 또 다른 활동을 하는 교인들

이 교인들은 예배 참석을 다른 활동과 동등한 혹은 그보다 못한 수준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궂은 날씨에 교회에 나가지는 않지만, 아이들의 축구 경기에는 참석한다.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전에도 교회에 대한 헌신은 낮은 우선순위였고, 코로나19 이후에도 마찬가지다.

4. 교회에 비판적인 교인들

이 교인들은 항상 목회자에 대한 불만이 있었다. 이들은 아직 현장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으나 여전히 불만을 토로하고 있을 수 있다. 이들 중 다수는 전혀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

5. ‘문화적 기독교인’인 교인들

이 교인들은 코로나19가 유행하기 훨씬 전부터 감소하는 그룹의 일부였다. 기독교인은 아니지만 문화적으로 받아들여지기 위해 교회에 온 이들이다. 오늘날 사람들이 교회 출석에 대하여 가지는 문화적 기대는 매우 적다. 이같은 문화적 기독교인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예배 출석의 중요성을 소홀히 여기게 되었고, 이들에게는 예배에 다시 참석하는 일은 큰 이슈가 아니게 됐다.

레이너 박사는 “교회 지도자들과 교인들은 이 같은 손실을 걱정해서는 안 된다. 여러분의 지역 교회는 하얀 도화지 위에 미래를 펼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있다. 이 교인들은 어쨌든 이 미래에 동참할 계획이 전혀 없었다”면서 “여러분은 손실의 고통을 느끼고 있을 지 모른다. 이는 정상이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의 교회가 향하고 있는 새로운 현실을 받아들일 계획을 갖고 계신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자신 있게 그 미래로 향하라. 하나님께서 여러분의 교회를 붙들고 계시고, 여러분을 붙들고 계신다. 진부한 이야기지만 최고의 날들이 여러분 앞에 펼쳐질 것”이라고 덧붙였다.